김희찬 "공효진 이어 김고은 남동생? 이젠 오빠하고 싶네요" [인터뷰]
2016. 02.09(화) 11:00
치인트 김희찬 인터뷰
치인트 김희찬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프로듀사' 공효진에 이어 '치즈 인 더 트랩' 김고은의 남동생까지. 드라마 두 작품 연속으로 내로라하는 여배우들의 남동생 자리를 꿰찬 배우 김희찬은 브라운관 데뷔 1년 만에 '국민 남동생' '남동생의 아이콘' 등 화려한 수식어를 갖게 됐다.

오밀조밀한 이목구비에 동안 외모 등 탁월한 남동생 옷을 입은 듯한 그는 "제 나이에 가장 잘 할 수 있는 역할인 거 같아서 감사하게 하고 있다"면서도 "동생 말고 오빠도 한 번 해보고 싶다"며 귀여운 욕심을 보였다.

tvN 화제의 월화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극본 김남희·연출 이윤정, 이하 '치인트')은 반사전제작으로 이미 모든 촬영이 끝난 상태. 홍설(김고은)의 남동생 홍준으로 분한 김희찬은 "원래 웹툰 자체가 인기가 많아서 화제가 될 거라고는 생각했는데 방송하고 반응이 좋아서 현장 분위기가 더 유쾌해졌다. 이윤정 감독님의 탁월한 연출을 방송을 통해서 확인하고 있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희찬은 걱정 반 설렘 반으로 홍준을 맞닥뜨렸다. 그는 "3차까지 오디션을 봤었는데 준이 대사는 한 번도 안 읽어봤다. 오영곤(지윤호) 아니면 백인호(서강준) 대본을 줘서 홍준을 맡을지는 몰랐다. 홍준이라길래 '뭐지?' 싶었는데 그래도 감사했다. 생각지도 못했지만 큰 선물이었다"고 캐스팅에 대해 떠올렸다.

갑작스레 맡은 홍준이라 고민도 많았다고. 김희찬은 "준이가 애교도 많고 장난도 많이 치지 않느냐.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했고 홍준이 많은 인물들과 마주쳐서 각각의 관계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누구를 어떻게 대하느냐에 초점을 맞췄다"면서 "촬영할 때도 웹툰의 느낌을 잘 살리고 있는 건가 싶었다. 워낙 비주얼이 좋은 인물이라 걱정이 많았다.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전했다.

"'치인트'에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너무 많잖아요. 백인호 역할은 여자들이 너무 사랑하는 캐릭터고. 전 영곤이 역할도 연기해보고 싶었어요. 임팩트도 강하고 재밌는 요소가 많아서요. 그래서 그런가. 저는 이상하게 윤호 형이랑 제일 많이 친해졌어요. 극에선 누나를 제일 많이 괴롭히는데. 전체적으로 다 친해졌는데 연이대 단톡방이 있더라고요. 저는 연이대 학생이 아니라 못 꼈죠. 괜찮아요. 저는 엄마 아빠가 잘해주셔서. (웃음)"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희찬은 누나 홍설이 유정(박해진)과 백인호 중 누구와 연결되길 바랐을까. 김희찬은 이 물음에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고뇌를 거듭했다. "남자로서는 여러 가지 면에서 백인호가 더 매력적이잖아요. 좀 더 착하고. 하지만 현실의 벽 앞에서는 유정이를 원할 거 같아요. 아 모르겠어요. 고민이네요. 누나의 결정을 따르는 게 맞는 거 같아요."

워낙에 드라마가 큰 사랑을 받고 있기에 "인기를 실감하냐"고 물었지만 김희찬은 "아직까지 버스도 잘 타고 다니고 알아보는 사람도 딱히 없다"고 답했다. 시간 날 때마다 카페에서 책 읽고 친구들과 영화 보고 드라이브도 즐긴다고. 그는 "요즘엔 중국어를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

김희찬은 "어렸을 땐 통역하는 것도 꿈이었다. 외국인들과 말하는 사람들 보면 멋있어 보여서 '나도 저렇게 얘기하고 싶다' 생각했다"면서 중국어 말고 할 수 있는 언어를 묻자 "한국어. 되게 유창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드라마로는 작년에 데뷔한 김희찬은 "제 생각대로 된 적이 단 한 번도 없는 것 같다. 오히려 무언가를 하고 싶어 했을 때 더 잘 안 되고 '이게 될까' 싶을 때 더 잘 됐다. 그래서 앞으로도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운 좋게 좋은 작품들을 만났던 거 같다. 시청률도 잘 나오고 좋은 선배님들이 나오는 작품이지 않았느냐.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만 봐도 좋은 선배님들이 많이 계신다. 본받을 분들이 많다. 김수현 선배님 같은 경우는 헬스장에서도 보는데 자기 관리가 정말 철저하시다. '프로듀사' 때도 보면 괜히 잘 된 게 아니구나 싶다. 많이 본받고 배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지금도 충분히 감사하지만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은 게 새해 소망이에요. 하고 싶은 게 너무 많거든요. 사극도 도전해보고 싶어요. 꾸준히 연기 잘하는 배우로 시청자들에게 믿음을 주는 배우가 됐으면 해요."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찬 | 인터뷰 | 치인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