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72시간 만에 극적 통가 탈출
2016. 02.18(목) 10:03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갑작스런 기상 악화로 발이 묶였던 ‘정글의 법칙’ 통가 편 출연진이 귀국 길에 올랐다.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통가편을 촬영 중인 김병만과 후발대 멤버 이훈, 고세원, 2PM 찬성, 인피니트 성종 및 제작진은 당초 지난 16일 귀국 예정이었다.

그러나 통가를 강타한 싸이클론과 허리케인의 영향으로 모든 국내선이 결항되면서 수도까지 비행기로 한 시간 가량 걸리는 바바우 섬에서 무한 대기 중이었다.

현지 소식에 따르면 통가는 오는 19일(현지시각) 더 큰 태풍을 예고돼 출연진과 제작진들을 모두 비상사태 빠지게 했으나 다행히 18일 오전 8시 30분경 기적적으로 비행기에 탑승, 섬에 갇힌 지 72시간 만에 탈출에 성공했다.

족장 김병만은 중국판 '정글의 법칙' 촬영 차 통가에서 바로 마다가스카르로 향했으며 남은 출연자들은 모두 19일 한국 도착 예정이다. 이로써 20일부터 콘서트를 시작하는 인피니트 성종과 드라마 촬영 중인 찬성 모두 예정된 스케줄을 차질 없이 소화할 수 있게 됐다.

‘정글의 법칙’은 현재 김병만과 이종원, 환희, 이장우, 박유환, 인피니트 성열, 황우슬혜, 씨스타 보라가 출연한 파나마 편이 방영 중이다.

배우 서강준과 AOA 설현을 비롯해 고세원, 전혜빈, 홍윤화, B1A4 산들, 조타, 2PM 찬성, 인피니트 성종, 이훈이 출연하는 '정글의 법칙’ 통가 편은 바바우 섬 고립 생존 스토리와 더불어 3월 4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