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주' 장혁-김민정-정태우, 마지막 촬영 인증샷
2016. 02.18(목) 16:12
장사의 신 객주 2015
장사의 신 객주 2015
[티브이데일리 성선해 기자] 최종회만을 남기고 있는 ‘장사의 神-객주 2015’ 장혁-김민정-정태우가 아쉬움이 묻어나는 ‘마지막 촬영’ 인증샷을 공개했다.

KBS2 수목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극본 정성희ㆍ연출 김종선)는 지난해 9월 23일 첫 방송을 시작해 18일(오늘) 방송될 41회 방송분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됐다. 지난 40회분에서는 장혁이 자신의 아내 한채아를 살해한 진범인 김민정에게 분노를 터트리며, 결국 의절을 선언해 시청자들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장혁-김민정-정태우 등 41회까지 맹활약을 펼쳐낸 ‘장사의 神-객주 2015’주역들이 눈물과 감동, 아쉬움과 후련함이 교차하는 ‘막촬 기념샷’을 선보였다. 지난 6개월 동안 각각 천봉삼-개똥이-선돌로 밤낮없이 촬영에 임했던 세 배우가 혼심의 힘을 쏟아낸 마지막 촬영 후 인증샷을 남긴 것.

극 중에서는 잔인한 ‘운명의 굴레’에 얽혀 의절에 이르게 된 장혁과 김민정, 장혁으로 인해 날카롭게 대립하던 김민정과 정태우가 돈독하고 끈끈한 우애를 드러내며 카메라 앞에 포즈를 취했던 셈이다. 더욱이 마지막 날까지 함께 촬영을 한 장혁-김민정-정태우는 그동안 쏟아냈던 연기 열정과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제작진이 선사한 꽃다발을 하나씩 들고 환한 미소를 지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특히 장혁과 김민정은 15년 이후 변화된 복장을 입고 손가락 두 개를 이용해 나란히 앙증맞은 ‘귀요미 하트’를 만든 모습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카리스마’로 중무장했던 장혁과 ‘팜므파탈’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한 김민정이 다정하게 포즈를 펼쳐낸 것. 또한 장혁-김민정-정태우는 6개월 동안 ‘객주 대항해’를 이끌며 감각적인 연출을 담아낸,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김종선PD와 함께 기념샷을 촬영, 추억으로 남기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장혁-김민정-정태우는 마지막 촬영을 끝낸 직후 종영 소감을 전했다.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던 천봉삼 역의 장혁은 “41회 마지막 촬영을 방금 마쳤다.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서 끝나게 됐다. 좋았던 일도, 힘들었던 일도, 눈물겨운 일도 있었다”라며 “이 작품을 끝내고 제 DVD서랍에 좋은 추억으로 남겨질 것 같다”라고 밝혔다.

김민정은 “우선 촬영이 끝나니 마음이 홀가분하고 시원하다. 이 작품을 하면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몸은 힘들긴 했지만 재미있었고 후회가 없을 정도로 원 없이 다 해봤다. 후련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고 감사하다”라며 “시청자 여러분, 그동안 개똥이의 악랄했던 모습은 이제 잊어주시고, 좋은 연기로 다시 뵙겠습니다”라는 애교 섞인 멘트를 남겼다. 정태우는 “드라마가 끝나고 나면 그동안 고생도 많이 하고 힘도 들어서 정말 시원한 마음이 없을 수가 없지만 지난 7개월 동안 정이 많이 든 배우들, 스태프들과 헤어지려니까 너무 아쉽다”라고 마지막 촬영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제작사 측은 “드디어 18일(오늘), ‘장사의 神-객주 2015’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장혁-유오성-김민정-한채아-이덕화-정태우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 덕분에 지난 6개월간의 대장정을 무사히 끝마쳤다”라며 “시작할 때 가열찬 마음 그대로 지난 6개월 동안 최선을 다해준 배우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오늘 방송될 마지막 41회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성선해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M C&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성선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사의 신 객주 2015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