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주' 종영, 5개월 간의 대장정이 남긴 네 가지
2016. 02.19(금) 11:00
장사의 신 객주 2015
장사의 신 객주 2015
[티브이데일리 성선해 기자] ‘장사의 神-객주 2015’가 41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8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극본 정성희ㆍ연출 김종선) 41회 분은 시청률 11.2%(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지난 40회분 보다 0.8% 포인트 오르면서 유종의 미를 거두며 지난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감했다.

지난 5개월 동안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눈물, 감동과 교훈을 안겼던 ‘장사의 神-객주 2015’가 남긴 것들은 무엇인지 정리해본다.

◆‘사극 어벤저스 군단’ 빛났다”

장혁-유오성-김민정-한채아-이덕화-박은혜 등 설명이 필요 없는, 극강 내공의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은 ‘장사의 神-객주 2015’의 완성도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사극 본좌’ 장혁은 밑바닥 보부상부터 시작해 조선경제를 지켜내려는 천봉삼을 진정성 있게 표현했고, 유오성은 죽음을 눈앞에 둔 순간까지 독기를 뿜어내는 극악무도 ‘악의 화신’ 길소개 역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김민정은 해주-개똥이-무녀 매월에 이르는 1인 3역 ‘변신 열전’으로 최고의 찬사를 얻었다. 박은혜는 아버지 원수를 위해 평생을 바친 가련한 천소례의 안타까운 면모를 실감나게 담아냈다.

◆‘신구세대’ 배우들 막강 조합

‘장사의 神-객주 2015’는 연기 구멍이 단 하나도 없는 ‘신구세대’ 배우들의 환상적인 조화로 드라마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 ‘사극’에 있어서는 베테랑이었던 김규철-김일우-김명수-박상면-임호-양정아-이달형 등은 기존 사극의 틀을 뛰어넘는 개성만점 캐릭터들을 능수능란한 연기로 맛깔스럽게 탄생시켰던 터. 이들은 공분을 불러일으키는 악역부터 장혁을 대신해 목숨을 바쳤던 숭고한 역할까지 드라마의 적재적소에서 ‘미친 존재감’을 뿜어냈다. 정태우-류담-문가영 등은 다양한 감정선 표출과 외모의 변신까지 ‘극과 극’면모를 발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사극 명장’ 김종선PD와 정성희, 이한호 작가의 의기투합 통(通)했다

그동안 주옥같은 대하사극을 선보였던 ‘사극 명장’ 김종선PD와 강렬하고 역동적인 필력으로 흡입력 있는 스토리를 만들어낸 정성희, 이한호 작가의 의기투합은 안방극장을 들끓게 했다. 대한민국의 여름, 가을, 겨울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감성적인 영상미를 선사한 김종선PD의 연출력과 소설 ‘객주’를 기반으로 반전을 거듭하는 참신한 스토리 전개는 시청자들에게 눈물과 웃음, 감동과 교훈을 한꺼번에 안겼다.

◆“어려운 사극은 가라!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쉬운 사극’

‘장사의 神-객주 2015’는 유년부터 중장년층에 이르는 전 연령층, 남녀노소의 시청자들이 즐길 수 있는 작품이었다. 사극은 이해하기 어렵고,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는 관념을 과감히 깨고, 자세한 설명을 곁들인 자막과 현대적으로 풀이한 대사들로 시청자들에게 한걸음 다가섰던 것. 공식 홈페이지에는 “국사 선생님이 꼭 보라고 추천했어요!”, “아들이 입 벌리고 보기에 함께 시청하다가 빠져들었습니다”라는 시청자들의 공감 가득한 소감이 쏟아졌다.

또한 사극의 서사적인 스토리 전개에 액션부터 로맨스, 코믹, 스릴러 등 다양한 복합장르를 가미, 사극은 오직 남자를 위한 장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여성 시청자들을 끌어들이는 결정적인 계기를 선사했다.

제작사 측은 “지난해 여름 무더위부터 올 겨울 강추위까지 6개월 넘는 촬영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있어서 행복했다”라며 “그동안 ‘장사의 神-객주 2015’에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장사의 神-객주 2015’가 시청자분들에게 잊혀지지 않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성선해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성선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사의 신 객주 2015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