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저씨’, 복합 장르 일단 성공적, 우려되는 부분도 [첫방기획①]
2016. 02.25(목) 01:4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돌아와요 아저씨’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SBS 수목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연출 신윤섭, 극본 노혜영, 이하 ‘돌아저씨’)는 일본 작가 아사다 지로의 `츠바키야마 과장의 7일간`이라는 작품을 원작으로, 쌈박하게 귀환한 저승동창생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판타지 코믹드라마다. 여기에 정지훈, 김수로 김인권 오연서 이민정 이하늬 최원영 등 멀티 캐스팅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을 받아왔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신윤섭 PD는 ‘돌아저씨’가 복합 장르 드라마라고 공언했다. 단순히 코믹 장르를 넘어서 판타지 요소, 가족애, 을의 애환을 담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24일 첫 방송된 ‘돌아저씨’는 새로운 삶을 살기 전 한기탁(김수로)와 김영수(김인권)의 삶을 그려냈다. 이날 방송된 ‘돌아저씨’는 신 PD가 언급한 ‘복합 장르 드라마’의 요소를 적절히 잘 버무려 짜임새 있는 하나의 이야기로 만들어냈다.

무엇보다 을의 반란을 위한 포석을 깔아놨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했다. 영수는 백화점의 만년 과장으로 을의 위치에서 온갖 수모를 겪었다. 그 과정에서 아내 신다혜(이민정)과의 관계마저 틀어져 버린 상황이다. 을에서 갓점장 이해준(정지훈)으로 다시 태어난 영수가 아내와 아이를 어떻게 보호할 지, 나아가 자신을 무시한 상사에게 어떤 복수를 할 것인지 궁금하게 했다.

또한 드라마는 단순한 플롯이 아니다. 영수의 이야기와 송이연(이하늬)에게 을의 입장인 한기탁의 이야기를 얹었다. 영수와는 달리 남녀간의 사랑 이야기를 통해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또한 각자 흘러가는 이야기 속에서 발생하는 두 사람의 접점이 극의 어떤 영향을 줄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특히 1초 밖에 등장하지 않았지만 알몸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오연서와 정지훈에 대한 기대도 빼놓을 수 없다. 연기 잘하는 김인권 김수로가 이미 깔아 놓은 포석에 오연서와 정지훈이 어떻게 이야기를 쌓아 올리게 될 것인지에 대해 기대가 크다.

하지만 우려의 부분도 있다. 일반적으로 드라마의 얼개는 줄기가 되는 이야기 안에 잔가지 같은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하지만 ‘돌아저씨’는 이야기의 줄기가 두 가지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두 이야기가 옴니버스 식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분량 배분뿐 아니라 이야기의 마침표를 찍을 때까지 끊임없이 두 이야기의 연관성을 만들어야 한다. 두 이야기를 잘 버무려 내지 못할 경우 산만한 구성이 될 소지가 높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출처=SBS ‘돌아와요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