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단독] 투애니원 붕괴 조짐, 공민지 소속사 물색 중
2016. 04.05(화) 09:16
투애니원
투애니원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걸크러쉬’의 원조로 꼽히던 투애니원(2NE1)이 해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 가요 관계자는 최근 티브이데일리에 “투애니원의 계약 만료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데 팀 해체 가능성이 커 보인다”라며 “이미 공민지 등은 다른 소속사와 접촉하며 소속사 이전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공민지는 일부 소속사와 계약 논의 단계까지 갔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공민지가 제시한 계약금 액수가 너무 커서 불발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계약 만료를 앞둔 연예인이 타 소속사와 접촉하며 자신의 몸값을 확인하는 것은 일반적인 경우다. 그러나 공민지의 경우는 ‘몸값 확인’ 이상의 의미를 지닐 것이라는 게 가요계의 주요한 반응이다.

공민지는 이미 여러 차례 팀 ‘해체설’과 ‘탈퇴설’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다. 지난 2014년부터 수차례 SNS 계정 속 공식 이름에서 ‘2NE1’을 삭제하면서 팀의 ‘위기설’을 몰고 왔다. 때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사실무근이라며 이를 일축했지만, 설득력 있는 설명을 덧붙이지 않아 ‘회피성 수습’이라는 비난만 불러 일으켰다.

투애니원이 지난 2014년 2월 낸 정규앨범 ‘크러쉬’(CRUSH) 이후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한 상태라는 것도 팀 붕괴설을 부추기고 있다. 같은 해 6월 멤버 박봄이 마약류 밀수 의혹에 휘말린 이후 그룹 활동이 멈췄다. 이후 씨엘과 산다라박 등은 연기, 예능, 미국 진출 등을 놓고 다양한 이슈를 만들어 냈다. 그러나 공민지는 크게 주목 받지 못했다. 이런 상황들 역시 공민지가 YG와의 결별을 준비하게 된 이유가 됐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재기를 바라는 듯, 공민지를 비롯한 투애니원 멤버들은 지난해 12월 열린 ‘17회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이하 마마)에 깜짝 게스트로 참석했었다. 그러나 거센 비난 여론에 휩싸여야 했다. 이 역시도 공민지가 투애니원과 함께하는 미래를 상상하는데 부정적 요소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투애니원은 지난 2009년 5월 데뷔 앨범 ‘파이어’(Fire)를 통해 정식 데뷔했다. 아이돌들이 소속사와 맺는 전속 계약 기간이 대개 앨범 발매 직후부터 7년이라는 점에서 미루어 보면 계약 만료가 임박한 상태다.

씨엘의 경우 지난해 미국 진출을 앞두고 소속사 YG와의 재계약 체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솔로 재계약이었으며, 나머지 멤버들의 상황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이런 상황 속 공민지의 독특한 근황이 전해졌다. 2년여 기간 동안 ‘마마’ 출연을 제외한 별다른 활동도, 소식도 없던 그의 소속사 밖 행동은 국내외에 여전히 두터운 팬층을 형성하고 있는 투애니원의 ‘붕괴’를 뒷받침해주는 행동이라는 점에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와 관련, YG 관계자들은 묵묵부답,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민지 | 투애니원 | 해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