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성유리에 이열음 느꼈다…정체 알아채나?
2016. 04.11(월) 22:40
몬스터
몬스터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몬스터'에서 강지환이 성유리에게서 그의 어린시절을 느꼈다.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연출 주성우) 5회에서 강기탄(강지환)은 오수연(성유리)이 신경 쓰이는 속내를 드러냈다.

이날 강기탄은 옥채령(이엘)에게 어린시절 친구인 차정은(이열음)의 행방을 물었다. 강기탄은 “요즘 자꾸 생각나게 하는 사람이 있거든”이라며 차정은을 찾았다.

이후 강기탄은 경찰서에서 쪽잠을 자고 있는 오수연을 발견, 눈이 안보이던 시절 차정은을 떠올렸다.

이에 강기탄은 오수연의 얼굴을 만지며 느낌을 찾아보려 했지만 오수연이 깨어나면서 당황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몬스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