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태후' 알파팀서 나만 상의탈의 안한 이유? 죄송합니다"
2016. 04.12(화) 15:30
두시의데이트 태양의 후예 진구
두시의데이트 태양의 후예 진구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두시의 데이트'에서 배우 진구가 상의탈의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의 '화요 스페셜' 코너에는 KBS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 중인 배우 진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구는 "'태양의 후예' 마지막회는 중국에서 본다. 초대를 받아서 거기서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신인 때 같다. '올인' 때 갔었는데 그때가 기억난다"고 덧붙였다.

진구는 또 "왜 알파팀에서 혼자 옷을 벗지 않느냐"는 박경림의 물음에 "차별화다. 난 상사지 않느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진구는 "태백은 좀 춥더라. 배우 보호 차원이었는지 연출이 못 벗게 했다"며 "죄송합니다. 다음에는 나서서 벗는 걸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데 | 진구 | 태양의후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