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이필모, 서이숙 뒷조사 알고 분노
2016. 04.17(일) 21:20
가화만사성 이필모 서이숙
가화만사성 이필모 서이숙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화만사성' 이필모가 서이숙의 뒷조사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 연출 이동윤) 16회에서 장경옥(서이숙)은 늦게 들어온 유현기(이필모)에게 어디에 있다가 늦은 거냐고 잔소리를 했다.

이어 장경옥은 서지건(이상우)과 함께 있는 봉해령(김소연)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혼을 강요했다.

유현기는 "처음부터 다 어머니 계획"이냐며 그동안 봉해령의 뒷조사를 해 사진을 보냈던 사람이 장경옥이냐고 물었다. 이어 "서진이가 죽은게 왜 그 사람 탓이냐. 아이를 다시 갖지 못하는 게 왜 그 사람 탓"이냐며 봉해령 편을 들었다.

장경옥은 "마땅이 탓이다. 자식은 어머니가 지키는 거다. 나도 널 지키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며 "너네는 진작 끝났다. 너랑 그 애 둘다 다 알고 있으면서 용기를 못 내길래 어머니로서 내가 힘을 신어준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곧바로 집에서 나온 유현기는 봉해령을 데리러 갔다. 별다른 말 없이 유현기의 차에 오른 봉해령은 "당신도 처음부터 알았냐. 내 뒤에 사람 붙인 거"이라고 물었다.

유현기는 "애초에 구실을 만들지 말고 똑바로 행동했으면 좋지 않냐"라고 했고, 봉해령은 "맞다. 이번에도 내가 잘못했다"라고 받아쳤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화만사성 | 서이숙 | 이필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