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해피투게더' 봉만대 감독 "에로 연출? 운명이라 생각했다"
2016. 04.22(금) 07:00
해피투게더 봉만대 감독
해피투게더 봉만대 감독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해피투게더'에서 봉만대 감독이 에로 연출에 입문한 계기를 밝혔다.

2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욕망남녀 특집'으로 꾸며져 방송인 박지윤, 영화감독 봉만대, 가수 이하이, 비투비 육성재가 출연했다.

이날 봉만대 감독은 에로영화는 어떻게 시작하게 됐느냐고 묻는 말에 조감독 시절을 떠올렸다.

봉 감독은 "조감독 때 주변에서 언제, 어떤 영화를 하고 싶냐고 물어봤다"며 "그때마다 어떤 작품 할지 나도 모르겠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나중에 쭉 돌아보니까 봉만대라는 내 이름 자체가 굉장히 유혹적이더라"며 "어렸을 때부터 에로틱에 대한 왕성한 호기심이 있기도 했는데, 어쩌면 (에로 연출이) 운명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너무 잘 맞는다"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하홍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하홍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봉만대 감독 | 비투비 육성재 | 해피투게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