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오늘(28일) 개막
2016. 04.28(목) 09:08
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제 17회 전주국제영화제가 막을 올린다.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이 28일(오늘) 오후 7시 영화의 거리 내 옥토주차장에 조성될 야외상영장에서 거행된다. 개막식 당일 오후 7시 레드카펫 행사에 이어 8시부터는 본행사가 열리고, 9시에는 개막작 '본 투 비 블루'(감독 로베르 뷔드로)가 상영된다.

개막식에는 '국제경쟁' 심사위원으로 초청된 정재영과 한예리를 비롯해 '코리아시네마스케이프' 선정작 '검은 돼지'의 감독 겸 주연인 안재홍, '시선사이'(감독 최익환 신연식 이광국)의 김동완,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6' 작품인 '눈발'(감독 조재민)의 주연으로 분한 아이돌 그룹 갓세븐의 주니어(박진영) 등이 참석한다.

해외 게스트로는 국제경쟁 심사위원인 아티나 레이첼 탕가리 감독과 드니 코테 감독이 참석하며, 개막작 '본 투 비 블루'의 로베르 뷔드로 감독과 작곡가 데이빗 브레드 등이 함께한다.

이종혁과 유선의 사회로 진행될 개막식은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축사 및 개막선언 이후 팝 피아니스트 윤한의 공연으로 화려한 막을 연다. '윤한과 친구들'의 공연까지 마치면,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넷팩상'을 심사할 14명의 심사위원이 소개된다. 이충직 집행위원장의 축사와 개막작 소개 후에는 '본 투 비 블루'의 감독 로베르 뷔드로와 작곡가 데이빗 브레드가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으로 오후 9시에는 개막작 '본 투 비 블루'의 상영으로 개막식의 막을 내린다.

오는 5월 5일에는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시상식이 열린다. 전주라운지 내 CGV 전주스테이지에서 오후 6시 30분에 열리는 시상식의 사회자는 이승준과 김지유가 낙점됐다. 시상식에는 수상자·시상자와 초청 게스트 및 초청 영화인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낸다.

5월 6일 오후 7시에 야외상영장을 축제의 열기로 달굴 '착한 콘서트'는 5월 7일에 열릴 폐막식의 전야제다. 가수 김그림이 사회를 맡은 콘서트에는 크라잉 넛, 뷰렛 등 개성파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한다. 폐막식은 5월 7일 오후 7시 30분(레드카펫 기준)에 열린다. 폐막식의 사회자로는 황석정과 진경이, 축하무대는 하림과 두 번째 달이 오른다.

모든 행사가 끝난 오후 8시에는 폐막작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디지털 리마스터링'(감독 류승완)이 상영되면서 영화제는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착한 콘서트와 폐막식은 전 좌석 무료로 개방된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주국제영화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