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원미경, 김지호에 "자리 잡으면 양육권 줄 것" (가화만사성)
2016. 05.01(일) 23:5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기자] '가화만사성'에서 원미경이 김지호에게 자리를 잡고나면 양육권을 줄 것이라 말했다.

1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연출 이동윤) 20회에서는 배숙녀(원미경)가 한미순(김지호)을 위로했다.

이날 한미순은 "더 참으면 죽을 거 같았다. 죄송하다"며 봉만호(장인섭)과 이혼하는 것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이에 배숙녀는 "말로만 딸이라고 했지 숨도 못 쉬는 걸 참으라고 했다. 해령이 해원이면 진작 내보냈을 거다. 내 욕심이 그랬다"며 눈물지었다.

이어 그는 "더 악착 같이 살아라. 너 자리 잡으면 애들 어떻게 해서든지 보내겠다. 여기 갇혀 사느라 못해 본 거 다 해 봐라"라고 말했고, 감동한 한미순은 어머니를 부르짖으며 오열했다.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윤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화만사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