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안보현, 스크린 데뷔작 '히야'로 상하이국제영화제 간다
2016. 06.02(목) 08:43
안보현
안보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태양의 후예'의 임중사, 배우 안보현이 상하이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다.

안보현은 스크린 데뷔작인 영화 '히야'(감독 김지연, 제작 메이저타운)로 상하이 국제 영화제에 초청됐다.

안보현은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임중사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런 그가 주연을 맡았고 국내에서는 지난 3월 개봉한 '히야'가 오는 11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되는 제19회 상하이 영화제 파노라마 섹션의 '코리안 필름 2'에 초청 받았다. 이로써 안보현은 스크린 데뷔작인 '히야'를 통해 도쿄국제영화제와 함께 동아시아에서 가장 큰 영화제로 꼽히고 있는 상하이 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안보현은 이 영화에서 동생 진호(호야)의 온갖 무시와 멸시를 받는 집안의 골칫덩어리 형 이진상으로 열연을 펼쳤다. 안타까운 사연을 숨긴 채 동생을 향한 무조건적인 사랑을 덤덤히 표현해내며 먹먹한 감동을 선사하며 모델 출신 배우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다진 바 있다.

상하이 영화제 측은 "작은 영화지만, 큰 감동을 받았다. 심플한 스토리 안에서도 큰 위로를 주는 이야기"라고 설명하며 "누구든 이런 든든한 형을 갖고 싶지 않을까"라는 호평으로 '히야'의 초청 이유를 밝혔다.

안보현은 영화 '히야'와 드라마 ‘태양의 후예’, 그리고 최근 종영한 드라마 '최고의 연인'으로 올 한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바쁘게 오가고 있다. 현재 드라마와 리얼리티를 결합한 tvN 신규 예능프로그램 '연극이 끝나고 난 뒤'를 통해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고 있다. 극 중 드라마 '아이언 레이디’에서는 제니(유라)의 소꿉친구이자 동료인 차강우 역을 맡아 과묵하지만 사랑하는 여자에겐 한없이 다정한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한다. 또한 드라마 밖에서는 인간 안보현의 리얼한 민낯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한양 E&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보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