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미쟝센단편영화제, 30일 폐막…대상 없었다
2016. 06.30(목) 22:05
미쟝센단편영화제
미쟝센단편영화제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한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8일간의 여정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30일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에서 폐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대표 집행위원 조성희, 엄태화 감독과 심사위원장 김지운 감독을 비롯, 심사위원 강형철, 권혁재, 노덕, 이경미, 이병헌, 이용승 감독, 운영위원장 이현승 감독 및 명예 심사위원 오달수, 정려원, 안재홍 배우가 참석했다.

지난 23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진행된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낸 영상으로 시작된 폐막식은 올해 영화제의 성과보고를 발표하는 뜻 깊은 시간으로 이어졌다. 대표 집행위원 엄태화 감독은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빛낸 63편의 경쟁부문 상영작 감독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하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15주년 기념사업으로 제작사 ‘싸이더스’와 공동으로 진행한 장편트리트먼트 공모전의 시상 및 발표가 진행됐다. 이번 공모전의 선정작은 유재현 감독 ‘박한길 중사의 탄생’으로 싸이더스의 이한대 대표가 직접 상장과 상금 500만 원을 전달했다.

영화제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각 부문 수상작 발표 및 시상도 진행됐다. 관객들이 뽑은 ‘I ♥ SHORTS!’ 관객상은 ‘연애경험’의 오성호 감독, Btv 시청자들이 선택한 Btv 관객상은 ‘몸값’의 이충현 감독이 차지했다.

‘멈추지 마’의 김건 감독이 시각효과 연출상을 받았고, 정승오 감독의 ‘새들이 돌아오는 시간’이 미쟝센상과 심사위원들이 선정한 특별상을 동시에 차지했다. 심사위원 특별상 연기 부문 역시 ‘새들이 돌아오는 시간’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진에게 돌아갔다.

경쟁부문 최우수작품상은 ‘여름밤’의 이지원 감독(비정성시), ‘연애경험’의 오성호 감독(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그건 알아주셔야 됩니다’의 한지수 감독(희극지왕), ‘사슴꽃’의 김강민 감독(절대악몽), ‘몸값’의 이충현 감독(4만번의 구타), ‘내앞’의 김인근 감독(식스 센스)에게 돌아갔다. 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만 원과 디렉터스 체어, 부상이 수여됐다. 각 경쟁부문의 심사위원과 명예 심사위원이 직접 시상자로 나서 의미를 더했다. 만장일치를 통해서만 수여되는 ‘대상’은 15주년을 맞은 이번 영화제에서도 나오지 않아 아쉬움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양소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미쟝센단편영화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소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쟝센단편영화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