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유아&아린, 두산vsKIA 경기 시구-시타 나선다 "틈틈이 연습"
2016. 07.10(일) 13:51
오마이걸 유아 아린 프로야구 두산 KIA
오마이걸 유아 아린 프로야구 두산 KIA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콘셉트 요정' 오마이걸(OH MY GIRL)이 10일 잠실에서 펼쳐지는 프로야구 두산과 KIA와의 경기에 두산의 초대로 승리기원 시구 및 시타 이벤트를 진행한다.

10일 플레이어스데이를 맞아 마운드와 타석에서 승리 기원 시구와 시타를 진행하는 멤버는 아린과 유아. 막내 아린은 깨끗하고 순수한 이미지로 남성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유아는 최근 MBC 예능 '복면가왕'에 패널로 출연해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아린은 지난해 6월 두산베어스의 '여고생 치어리더'로 오해를 받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린의 사진과 목격담이 올라오며 뜨거운 관심을 모은 바 있어, 이번 시구에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아린은 생애 첫 시구에 알려지며 그 의미가 더해지고 있는 상황.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유아와 아린이 이번 경기를 앞두고 무척 설레어 했다. 시구와 시타를 위해 틈틈이 시간을 내어 투구 폼을 잡는 연습했다. 좋은 시구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는 만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유아와 아린이 속한 오마이걸은 '윈디 데이(WINDY DAY)' 활동을 성공적으로 종료하고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멤버 지호는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잘먹는 소녀들'에 출연하고 있으며, 승희는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걸스피릿'에 출연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산 KIA | 오마이걸 유아 아린 | 프로야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