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신의목소리' 김경호, 귀엽고도 강렬한 '루시퍼'…반전 카리스마
2016. 07.28(목) 07:27
신의목소리 김경호
신의목소리 김경호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신의목소리' 김경호가 샤이니의 '루시퍼'로 반전의 카리스마를 과시했다.

27일 방송된 SBS '보컬 전쟁: 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에서는 가수 박정현, 거미, 윤도현, 케이윌, 김경호에게 도전하는 아마추어 실력자들의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신의 목소리'에 첫 출연한 김경호는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으로 신고식을 했다. 도입부부터 그의 넘치는 에너지와 샤우팅이 폭발하자, 관객과 출연진은 열광하며 김경호와 이날 도전자의 무대에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어 시작된 첫 무대. 인형극 배우로 활동 중인 이시안이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부르며 등장했다. 시원시원한 고음이 매력적인 이시안의 무대에 출연진들은 한 목소리로 김경호와의 대결을 예상했다.

김경호는 "나를 선택하면 너무 뻔한 대결이 아니냐"며 애써 부인했지만, 이시안은 예상을 벗어나지 않고 김경호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경호의 상상불가곡으로는 샤이니의 댄스곡 '루시퍼'를 선곡했다.

'신의 목소리' 첫 무대부터 아이돌노래를 부르게 된 김경호는 "가사도 모르는데 어떻게 준비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걱정스런 모습을 보였다. 더욱이 상대의 파워풀한 고음에 깜짝 놀란 김경호는 시작도 전부터 "내가 졌다"라며 자포자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본격적인 무대가 시작되자 김경호는 랩, 샤우팅, 마이크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무대를 휘어잡았다. 특히 그는 아이오아이의 '픽미' 댄스를 모방한 귀여운 춤실력을 드러내며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가창력도 물론 빠지지 않았다. 5명 멤버의 노래를 혼자 소화했지만 호흡과 리듬, 고음까지 어디하나 부족한 것이 없었다. 또한 김경호는 귀여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의 매력을 표출하며 '록신'의 위엄을 과시했다.

하지만 이 같은 무대에도 김경호는 '와인'을 선곡해 폭발적인 고음을 내뿜은 도전자에게 패배했다. 김경호는 "당연히 이시안씨가 올라가야 한다. 프로가수보다 낫다"면서 깨끗이 패배를 인정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의목소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