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후줄근한 운동복에도 빛나는 꽃미모
2016. 08.16(화) 13:33
수지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함부로 애틋하게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수지가 온몸을 내던진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16일 KBS2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연출 박현석) 측은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드러나는 수지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수지는 헝클어져 산발된 머리와 얼굴에 드리워진 멍자국도 모자라 추리닝과 삼선 슬리퍼를 신은, 촌스러운 자태를 선보이고 있다. 더욱이 수지는 노래방에서 헤드뱅잉부터 찌르기까지 격렬한 ‘막춤’을 선보이는가 하면, 실랑이하던 사람의 머리를 쥐어뜯고 있는 과격한 모습도 펼쳐내고 있다. 한껏 털털하면서도 파격적인 노을로 변신한 수지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수지의 촬영은 지난 3월 전남 여수시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수지가 얼굴에 달걀을 비비며 늘어진 추리닝에 삼선 슬리퍼를 신은 채로 등장하자,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웃음을 터트렸던 상태. 수지는 “이렇게 입으니 편안하다”며 연신 미소를 지었고 스태프들은 “잘 어울린다. 역시 미모는 감출 수 없다”라며 일제히 ‘촌티 패션’에 대해 멘트를 쏟아냈다.

특히 노래방 장면 촬영을 준비하면서 배수지는 입체적인 장면컷을 위해 다양한 방법들을 동원, 재미를 극대화시켰다. 탬버린을 한 쪽 발에 끼운 후 다리를 흔들어보는가 하면, 추리닝 바지를 한쪽만 위로 걷어 올려붙이기도 했던 것.

이후 큐사인이 떨어지자 수지는 김기방과 ‘찰떡 호흡’을 발휘하며 강렬한 막춤 퍼포먼스를 완성시켰던 터. 지켜보던 스태프들 조차 ‘컷’소리와 동시에 한꺼번에 웃음보가 터졌을 정도로 쫄깃한 코믹감을 유감없이 발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수지는 격한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에서는 과도하게 힘을 쓰다 포복절도 하는 등 귀요미 매력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다른 배우들과 합을 맞추며 리허설을 하다가도 수지가 웃음을 터트리면서 촬영이 중단됐던 것. 수지의 유쾌한 성격이 촬영장을 활력으로 이끄는 에너지가 되고 있는 셈이다.

‘함부로 애틋하게’ 측은 “수지는 심각하게 망가지는 장면에도 전혀 굴하지 않고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며 “마치 ‘수지=노을’이라는 공식이 생긴 것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로지 노을 되기에만 전념했다. 회가 거듭할수록 노을의 감정선과 속내를 진정성 있게 담아내고 있는 수지의 열연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IHQ]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지 | 함부로 애틋하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