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데뷔 1주년 단독 콘서트 성료…휴식 중인 현주 등장
2016. 08.22(월) 10:2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기자] 신예 걸그룹 에이프릴이 데뷔 1년 만에 가진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에이프릴은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데뷔 1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드림 랜드(Dream Land)'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2시와 6시, 두 차례로 진행된 콘서트는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했을 정도로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에이프릴은 팬들의 열화와 같은 기대에 알찬 무대로 화답했다.

먼저 1집 미니 앨범 '드리밍(Dreaming)' 타이틀곡 '꿈사탕'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에이프릴은 첫 콘서트로 긴장했던 마음도 잠시 팬들의 따뜻한 반응에 더욱 열정적인 무대로 공연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선배들의 무대를 재해석한 무대와 멤버별 솔로 무대는 콘서트의 백미였다. 채원은 '이프 아이 애인트 갓유(If I Ain't Got You)'로 뛰어난 보컬 실력을 증명했다. 예나는 '돈 렛 미 다운(Don't Let Me Down)'으로 댄스 실력을, 진솔은 아이유의 '오블리비아테(Obliviate)'로 퍼포먼스와 보컬 모두 완벽한 무대를 선사했다. 나은은 이효리의 '유 고 걸(U-Go-Girl)'로 섹시함과 귀여움을 동시에 발산하며 팔색조의 매력을 뽐냈다.

또 이날 특별 게스트로 나선 윤채경은 채원과 듀엣으로 발표한 '시계'뿐 아니라 에이프릴 멤버들과 함께 핑클의 '루비', 카라의 '허니', 레인보우의 'A'로 화끈한 무대를 펼쳤다. 또한 카라의 '제트 코스터 러브(Jet Coaster Love)' 일본어 버전도 흠 잡을데 없는 완벽한 무대로 꾸미며 콘서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데 일조했다.

특히 현재 건강을 회복 중으로 아쉽게 무대에 서지 못한 멤버 현주는 깜짝 편지 선물을 하는가 하면 두 번째 공연에서는 직접 객석에서 에이프릴 멤버들을 응원해 훈훈함을 더했다.

데뷔 1년차 걸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달라진 위상을 증명한 에이프릴은 콘서트 말미에 항상 응원하고 지지해준 팬클럽 파인(Fine)을 향한 고마움을 담은 팬송 '파인 탱큐(Fine Thank You)'를 최초로 공개하며 팬들을 감동케 했다.

첫 단독 콘서트를 무사히 마친 에이프릴은 이번 콘서트의 뜨거운 열기에 힘입어 오는 10월 일본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열며 신흥 대세 걸그룹으로의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DSP미디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윤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에이프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