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연인-보보경심려' 강하늘, 박시은 장례식 후 오열…"큰 변화 겪는다"
2016. 09.11(일) 20:00
달의연인 보보경심려 강하늘 아이유 박시은
달의연인 보보경심려 강하늘 아이유 박시은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강하늘이 가슴 저릿한 '온 몸 오열'로 슬픔을 쏟아낸다.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극본 조윤영·연출 김규태, 이하 '달의 연인') 측은 6, 7회 방송을 앞두고 8황자 왕욱(강하늘)이 해씨부인(박시은)의 죽음 이후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11일 공개했다.

'달의 연인'은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이 써 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

앞선 방송에서 그동안 몸이 좋지 않았던 해씨부인은 자신이 은애하는 마음으로 정략결혼을 청해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왕욱의 품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다. 해씨부인은 자신에게 예를 다해 온 왕욱의 마음을 알고 자신의 육촌동생 해수(아이유, 이지은)와 인연을 이어주려 노력하는 한편, 해수에겐 왕욱을 부탁하고 떠나 모두를 눈물짓게 만들었다.

공개된 스틸에는 눈이 내리는 날 왕욱이 자신의 품에서 고이 잠든 해씨부인의 장례식을 마친 뒤 꾹꾹 눌러왔던 감정들이 폭발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례식에서도 묵묵하게 자신의 할 일을 다 하며 마지막까지 평정심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던 왕욱. 방에 틀어박혀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저 가만히 있던 왕욱은 자신이 걱정돼 방을 찾은 해수로 인해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이 터져 버린 것.

마치 어린아이가 된 것처럼 해수를 붙잡고 세상을 다 잃은 듯 온 몸으로 오열하고 있는 왕욱. 그는 부인에 대한 미안한 마음과 뒤늦게 깨달은 자신의 마음, 자신을 옭아맨 스스로에 대한 원망까지 더해진 복합적인 감정을 내 쏟으며 큰 변화를 겪게 된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지난 3월 말 촬영된 오열 씬은 왕욱 역을 맡은 강하늘이 북받쳐 오르는 감정과 터져 나오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해 수 차례 감정을 다 잡으며 진행됐고, 보는 이들마저 눈물 짓게 만드는 최고의 몰입도로 스태프들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12일 방송.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달의 연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달의연인 | 아이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