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신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한겨울 촬영, 추운 줄 몰랐다" 종영 소감
2016. 10.01(토) 17:05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종영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종영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씨엔블루 이정신이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종영 소감을 통해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신은 1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겨울에 촬영했는데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동료 배우들의 열정에 추운 줄도 몰랐다. 추위마저 녹이는 따뜻하고 훈훈한 촬영 현장이었다"는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격려와 사랑에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 앞으로도 더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이정신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그는 "조건 없이 무한한 사랑을 베풀 수 있는, 따뜻한 심성의 강서우 역으로 살아갈 수 있었던 행복한 시간이었다. 특히 서우의 애틋했던 마음을 담은 OST '고백'과 '별이 쏟아지는 너'를 발표했던 것도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이정신은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서 재벌3세와 톱스타라는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인간적이고 따뜻한 심성을 가진 강서우 역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라디오에서 은하원(박소담)을 향한 사랑을 간접적으로 고백하는 등 순수한 첫사랑을 달콤하고 수줍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정신이 출연하는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통제불능 꽃미남 재벌 형제들과 이들의 정신 상태를 개조해야 하는 신데렐라의 동거 로맨스로 이날 종영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 이정신 | 종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