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온에어] '옥중화' 오방낭 등장 "천계의 기운이 마님을 도울 것"
2016. 10.30(일) 23:02
옥중화, 오방낭, 이잎새 박주미
옥중화, 오방낭, 이잎새 박주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옥중화'에 오방낭이 등장했다.

30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에서는 종금(이잎새)가 정난정(박주미)에게 해를 가하기 위해 집안에 무당을 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난정은 명종(서하준)에 의해 궁에 갇혀 있는 신세가 됐다 이에 윤원형(정준호)의 근심이 깊어져 가던 가운데, 윤원형의 또 다른 첩 종금은 정난정이 궁으로 끌려간 것이 모두 자신이 예전에 쓴 부적 때문이라고 믿었다.

이에 종금은 정난정이 없어 빈 집에 무당을 들였다. 집안 사람들의 손가락질에도 막무가내였다. 종금은 "네가 정말 영험하더라. 앞으로 정난정을 끝내버리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무당은 "뜻을 이루려면 더 큰 힘을 써야 하지 않겠느냐"며 종금에게 비단 천주머니를 내밀었다. 무당은 "이것이 '오방낭'이라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오방낭의 사용법을 설명해 줬다. 무당은 "간절히 바라면 천계의 기운이 마님을 도울 것"이라 말했다. 종금은 천군만마를 얻은 듯 기뻐했고, 정난정을 꺾을 생각에 들떴다.

하지만 오방낭은 이렇다 할 효험을 보여주지 못했다. 정난정이 곧바로 윤원형의 집으로 돌아온 것. 옥녀(진세연)가 옹주라는 사실을 알게 된 명종은 대비(김미숙)를 찾아가 옥녀를 풀어달라고 청했고, 이에 대비가 "대신 정난정을 풀어달라"고 맞제안을 한 것. 명종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정난정은 풀려나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옥중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