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서현진·유연석, 사라진 '낭만'을 부탁해 [종합]
2016. 11.02(수) 15:56
낭만닥터 김사부 제작발표회
낭만닥터 김사부 제작발표회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한석규와 서현진, 유연석이 기다림 끝에 '낭만닥터 김사부'를 선택했다. 진짜를 뛰어넘는 가짜의 감동으로 '연기 신'이 출사표를 내보였다.

2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목동 사옥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유인식 감독과 출연진 중 한석규, 유연석, 서현진, 임원희, 진경, 변우민, 양세종, 서은수, 김민재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병원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김사부라 불리는 괴짜 천재 의사 부용주(한석규)와 강동주(유연석),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날 행사에서 유인식 감독은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낭만적인 사람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낭만적인 사람이 누굴까 생각을 해봤는데 자신이 하는 일이 무언가의 수단이 아닌 그 자체로 목적인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생각했다"며 "다시 말해 가슴 뜨거운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 보고 나면 가슴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감독에 이어 출연진 중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한석규는 "맨 처음에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 '낭만닥터 김사부'라는 제목이 낯설면서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며 "닥터에 낭만을 붙이고 김 사부라는 인물이 드라마를 함축적으로 설명해줬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감독과 누가 낭만적인 사람일까 얘기 했는데 역시 자기의 직업관을 처음부터 끝까지 갖고 가는 사람이 낭만적인 사람이 아니겠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한석규는 "감독이 젊은 시절 제 작품을 많이 봤다고 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렀다"며 "이 드라마를 통해 감독, 후배 연기자 뿐만 아니라 시청자 여러분께 낭만적인 선배이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서현진 역시 드라마의 가치관에 대해 남다른 기대를 내비쳤다. 그는 "요새는 아무도 진짜가 뭔지 묻지 않는다"며 "'낭만닥터 김사부'는 보기 드물게 정의로운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쌀쌀한 계절에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유연석은 자신이 맡은 강동주에 대해 "'흙수저'로 태어났으나 '금수저'로 살기 위해 최고의 일반 외과 전문의를 꿈꾸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랑 앞에서나 일적으로나 저돌적이고 솔직하게 자기 마음을 표현하는 캐릭터인데 드라마에서 쉽지 않은 세상을 사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대변할 거라 본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아울러 배우들은 드라마가 전할 '낭만'에 대해 강조했다. 특히 한석규는 제작발표회 내내 드라마 속 낭만에 대한 깊은 고민을 고백했다. 먼저 그는 "기획 의도가 너무 좋았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난 지금 왜 이러고 살고 있는지. 길을 잃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하고 싶다는 말이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초에 스스로 저에게 그런 질문을 해봤다. 연기자는 무슨 일을 하는 사람인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의사는 사람을 살리고 검사는 나쁜 사람을 잡고 변호사는 억울한 사람을 법으로 도와준다는 식으로 설명이 나온다. 그런데 연기자는 곧바로 설명이 안 됐다. 작가의 기획 의도에 나온 '지금 왜, 무엇을 하고 사는지'라는 질문이 때마침 내게 울림을 줬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석규는 "평소에 품은 의문을 시청자에게 연기를 통해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결국 연기자는 제 몸을 통해서 작가, 감독 또 배우 스스로 생각하는 것을 시청자에게 보여 드리는 존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한석규는 드라마에 앞서 가졌던 2년 여의 공백기에 대해 '낭만닥터 김사부' 같은 작품을 기다렸음을 밝혔다. 그는 "숫자라는 것에 대해 많이 생각하는 편이다. 숫자에 항상 사람들이 메어 사는 것 같다. 돈도 숫자다. 숫자를 받고 숫자를 쓰는데 21년 만에 현대극 드라마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그 사이 현대극 영화도 많이 했다. 굳이 포장하고 싶지 않다"며 "어느 순간 그런 생각은 했다. 제가 연기를 꿈꿨지 매체를 꿈꾸지는 않았다. 라디오로 출발했다가 연극을 했다가 성우를 했다가 뮤지컬을 꿈꾸기도 했다. 이를 관통하는 것은 결국 연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제 루틴을 보니 홀수 해에 놀더라. 2013년, 2015년에 놀았고 그 사이 영화 '프리즌'을 찍기도 했다"며 "어찌 됐든 연기는 평생 하고 싶은 일이고 아직 꿈꾸는 무대도 있고 인물도 있다. 그저 기다리는 게 배우의 숙명 같다. 준비가 돼 있으면 기회가 올 때 무대에 서는 거다"고 밝혔다. 그는 "결국 '낭만닥터 김사부'를 기다리다 1년 보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작발표회 말미 한석규는 "하는 일은 가짜인데 이를 진짜처럼 해야 한다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 드라마고 영화고 다 가짜다. 그런데 가짜를 통해 진짜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게 스스로 얻은 답이었다. 진짜의 정곡을 찔러줄 수 있는 것이 가짜의 힘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하는 직업의 의미를 저 스스로 정의를 한 것이다. 어떨 때는 우리가 하는 예술인 가짜로도 실제 진짜인 다큐 이상의 의미를 전할 수 있다고 봤다"며 "뭔가를 가르치기 보다는 뭔가를 먼저 하는 게 중요한 시대 같다. 김사부는 가르치기 보다는 먼저 하면서 보여주는 인물이다. 실제 트리플 보드 외과의사 부용주 같은 인물은 국내에 없고 세계에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가짜라도 던질 메시지는 많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한석규가 '비밀의 문' 이후 2년 만에 출연하는 드라마인 데다가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의사 역할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여기에 '또 오해영'으로 인기를 끈 서현진과 강점인 청춘 역할로 돌아온 유연석의 로맨스도 눈길을 끄는 요소다. 품고 있는 배우로서의 '낭만'마저 남다른 한석규가 배우를 넘어 시청자의 사부로서 어떤 호연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오는 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정영우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 낭만닥터 김사부 | 한석규 서현진 유연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