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유승호와 '군주' 캐스팅 확정…믿고 보는 아역출신★의 만남
2016. 11.11(금) 10:06
김소현 유승호 군주
김소현 유승호 군주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배우 김소현이 유승호와 호흡을 맞춘다.

김소현의 소속사는 11일 "김소현이 MBC 새 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의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 유승호에게 복수하려다 사랑에 빠진 여인으로 변신해 오랜만에 사극으로 돌아온다"고 전했다.

'군주'는 1700년대 조선에 실제 존재했던 물의 사유화를 다룬 동시에 정치와 멜로가 적절히 조합된 팩션 사극으로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유승호가 '군주' 캐스팅을 확정지은 만큼 아역 출신 스타들의 만남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소현은 극중 무인 집안의 여식답게 큰 배포는 물론 정의롭고 총명한 기질을 타고난 소녀로 아버지를 참수한 세자에게 복수를 하려다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가은으로 분한다.

이에 김소현은 그 동안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 들며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은 물론 업그레이드 된 캐릭터 소화력으로 거침없는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2012년 드라마 '해를 품은 달' '옥탑방 왕세자' 이후 오랜만에 사극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것이어서 팬들의 기대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기도.

이렇게 유승호와 청정 로맨스를 펼치며 오랜만에 사극행을 결정한 김소현이 출연을 확정 지은 '군주'는 내년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idushq]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군주 | 김소현 | 유승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