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치열이' 김정현, MBC 특집극 '빙구'로 안방극장 첫 주연
2017. 01.04(수) 14:27
김정현 빙구 한선화
김정현 빙구 한선화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MBC 특집극 '빙구'로 안방극장 첫 주연을 맡는다.

김정현 소속사는 "김정현이 MBC 특집드라마 '빙구'(극본 이효진·연출 강인)에서 다신 없을 순정남 만수 역을 맡아 브라운관 첫 주연 신고식을 치른다"고 4일 전했다.

'빙구'는 1979년의 남자 만수가 세월을 뛰어넘어 2016년의 하다(한선화)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김정현은 1979년의 기억을 안고 그때의 감성을 고스란히 간직한 순수하고 따듯한 남자 만수에 분해 1인 2역을 맡은 한선화와의 특별한 인연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정현은 앞서 영화 '초인'에서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발산하며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충무로 최고의 기대주로 떠오른 바 있다.

또한 브라운관 데뷔작인 '질투의 화신'에서는 공효진의 남동생 표치열 역을 맡아 듬직하고 우직한 극중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기에 이번 '빙구'에서의 활약 역시 큰 기대를 모은다. 올해 초 방송 예정.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정현 | 빙구 | 질투의화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