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금비’ 오지호X허정은, 이 정도면 ‘현실 부녀’ 아닐까 [인터뷰]
2017. 01.16(월) 16:50
허정은 오지호
허정은 오지호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인터뷰 내내 티격태격하다가도 하고, 서로를 살뜰하게 챙기는 오지호와 허정은. 두 사람의 모습은 현실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진짜 부녀 같은 느낌을 물씬 풍겼다.

오지호와 허정은은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연출 김영조)에서 부녀 호흡을 맞췄다. 오지호는 사기꾼 아빠 모휘철 역을, 허정은은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딸 유금비 역을 맡았다.

특히 허정은은 열 살의 나이로 미니시리즈 여주인공을 맡아 호연을 보여주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고작 열 살의 나이로 16부작의 미니시리즈를 이끈 작은 거인 허정은은 “드라마가 끝나니까 많이 섭섭하긴 한데, 스태프들, 배우들이랑 함께 해서 즐거웠다”는 담백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역시 이번 작품에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는 오지호는 “결혼 후에 딸이 있는 아빠 역할을 했던 게 큰 행운이었던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종영 후 더욱 섭섭하고, 후련하다는 오지호는 “정은이가 크게 아프지 않고 미니시리즈 주인공을 소화했다는 게 참 대단하다. 잘 견뎌줘서 고맙다”며 호평 속에 끝이 난 드라마의 여정을 허정은 공으로 돌렸다.

특히 오지호는 “대체 뭐 하는 애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허정은의 연기력이 놀라웠다고 했다. 그는 “내 대사까지 외워서 가르쳐줄 정도로 대본을 숙지해오고, 집중력이 상당하다”고 허정은을 칭찬했다. 이어 “촬영 중에 정은이가 이 타이밍에 울어주면 좋겠다고 생각했을 때가 있었다. 그런데 카메라가 정은이에게 들어가는 순간 정은이가 눈물을 주르륵 흘리더라”며 허정은의 본능적인 연기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허정은은 니만피크병에 걸려 기억을 잊어가고, 말도 어눌해지는 유금비를 완벽히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겼다. 쉽지 않은 연기였기에 허정은은 “가면 갈수록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허정은은 “감독님이랑 지호 삼촌이 많이 도와줬다”며 고마움을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실제로 오지호는 최연소 여주인공 허정은과 좋은 ‘케미’를 내기 위해 수입 과자를 수시로 선물하며 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허정은에게 사준 과자 값만 50만원이 넘는다는 오지호는 “이 친구를 어린이로 대한다기 보다는 내가 어린이가 돼야 했다”며 촬영 내내 허정은과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

수입 과자를 시작으로(?) 탄탄하게 쌓인 두 사람의 ‘케미’는 ‘오 마이 금비’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데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극 초반에는 말로는 지지 않는 사기꾼 모휘철과 당돌하게 맞선 유금비가 티격태격 앙숙 같은 ‘케미’를 보여주며 웃음을 선사했고, 이후 유금비의 투병 생활이 그려지면서는 두 사람이 함께 흘린 눈물이 시청자들을 울게 했다.

인터뷰 현장에서도 오지호와 허정은은 서로 장난을 주고 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오지호가 “정은이를 못 본다는 게 아쉬워서 전화번호를 달라고 했더니 안 주더라”며 허정은을 바라보자, 허정은은 새침한 표정으로 “주기 싫어서 주지 않았다”며 장난을 걸었다. 두 사람이 아옹다옹하는 모습에서 극 중 그들이 보여준 부녀 호흡의 진정성이 느껴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렇게 친해진 덕분에 오지호와 허정은은 서로 슬픔 감정을 공유하는 신에서 자연스럽게 함께 눈물을 흘릴 수 있었다. 허정은은 “금비의 일을 생각하면 금비의 마음이 이해가 됐다. 그러면 눈물이 났다”고 말했고, 오지호는 유금비를 연기하는 허정은의 모습을 보며 느껴지는 느낌대로 모휘철을 표현했다. 이렇게 계산되지 않은 호흡이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며 ‘오 마이 금비’는 착한 드라마로 좋은 평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먼저 허정은에게 농담을 던지고, 함께 흘겨보기도 하던 오지호는 실제 아빠 같은 마음으로 아역배우 허정은을 걱정하기도 했다. 오지호는 “정은이가 아직 아이이기 때문에 학교 생활도 잘 하고, 친구들이랑 재미있게 놀았으면 좋겠다”며 또래와 어울려 놀아야 할 성장기에 성인들과 촬영장에서 시간을 보내는 허정은에 대한 깊은 속내를 이야기했다.

누구 하나 손해 될 것 없이 인생 작품, 인생 캐릭터를 얻은 오지호와 허정은. 최고의 ‘비즈니스 부녀’ 커플은 몇 개월간 서로에게 빠져들며 실제로도 웃음이 닮아 있었다. 이제는 각자 다른 아빠, 다른 딸과 작품을 함께 할 테지만, 훌륭한 필모그라피를 얻은 두 사람이 앞으로 보여줄 또 다른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 마이 금비 | 오지호 | 허정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