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불야성' 정해인은 어떻게 이요원 갤러리에 들어왔나
2017. 01.18(수) 07:00
불야성 정해인 이요원
불야성 정해인 이요원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불야성' 정해인의 입사 과정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극본 한지훈·연출 이재동) 18회에서 탁(정해인)이 서이경(이요원) 갤러리에 들어오게 된 이유가 그려졌다.

탁은 과거, 조성묵(최민)과 임무 수행 중 위기에 빠지자 현금을 지키기 위해 조성묵을 버리고 현금이 든 차를 몰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서이경은 "이사님만 두고 도망쳤다고?"라고 물었고 탁이 "네"라고 하자 "유감이지만 탈락이야"라고 말했다.

탁이 "수습 잘린 겁니까"라고 재차 물었고 서이경은 "당연하지. 같이 일하는 동료를 버리고 왔는데 채용할 거라고 생각했니?"라고 답했다.

이에 탁은 "저는 명령대로 했는데요. 이사님을 경호하라고 했으면 어디 부러질 때까지 싸웠을 겁니다. 근데 현금을 지키는 게 임무라고 했어요. 그럼 현장을 벗어나는 게 우선이죠. 싸우는 게 무섭진 않은데요. 그렇다고 아무때나 몸을 쓰진 않습니다"고 했다.

이때 조성묵이 방으로 들어왔고 서이경은 "이사님이 지시했나요? 현금 트럭 지키는 게 임무라고?"라고 물었다. 조성묵이 "네"라고 했고 서이경은 "탁이라고 했던가? 앞으로는 별도의 지시가 없으면 네가 해야 할 최우선 임무는 날 경호하는 거야. 할 수 있겠어?"라고 말했다.

탁은 "그럼 채용된 겁니까?"라며 환히 웃었고 서이경은 "그래"라며 그를 고용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야성 | 이요원 | 정해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