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박해진X박성웅X김민정, 비밀스러운 분위기 티저 포스터 공개
2017. 01.23(월) 09:05
맨투맨
맨투맨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맨투맨’ 공식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23일 종합편성채널 JTBC 새 드라마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석·연출 이창민)의 첫 공식 티저 포스터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티저 포스터는 도심이 내려다보이는 흑백 컬러의 배경을 뒤로 하고 뒷모습을 한 박성웅, 김민정, 박해진이 시크한 모습으로 서로에게 의지하듯 나란히 손을 잡고 바라보는 모습으로 구성돼 있다.

각자 베일에 싸인 모습으로 뒷모습에 여운을 남기는 가운데 이들은 손을 잡고 서로를 교차해 바라보지만 의문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어 위험하면서도 아찔한 불안함을 안긴다. 특히 유일하게 뒤로 총을 숨기고 있는 박해진의 미스터리한 행동이 더해지며 세 사람을 둘러싼 스토리가 더욱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맨투맨’에서 박해진은 천의 얼굴을 지닌 국정원 고스트 요원 김설우를 맡았다. 임무 완수율 100%의 절대 흔적을 남기지 않는 철두철미하고 냉정한 최정예 요원이지만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으로 위장 잠입하면서 그의 인생 일대의 최대 고비에 직면하게 된다.

박성웅은 꽃미남도 짐승남도 아닌 배드가이 한류스타라는 신한류를 개척한 악역 전문 배우 여운광을 맡았다. 여운광은 우연한 계기로 초 절정 한류스타로 떠오르며 까칠한 톱스타의 면모를 보이지만 차가운 외모와 달리 따뜻한 가슴과 의리를 지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인물이다.

김민정은 여운광을 한류스타로 만든 역대급 사건을 일으키며 성공한 열혈 팬으로 당당히 여운광의 팬매니저로 취직하는 차도하로 분했다. 오빠를 철벽 사수하기 위해서는 누구보다 센 여성이지만 정작 사랑에는 왕초보인 귀여운 푼수이기도 하다.

이에 한류스타와 매니저, 경호원으로 만나게 될 세 사람이 각자 어떠한 숨겨진 사연을 가지고 드라마 속 관계를 형성해 나갈지 더욱 궁금증이 모아진다. 올해 상반기 방송 예정.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