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시선강탈] '역적' 김상중vs서이숙 2라운드, 예상치 못한 변수 김정태
2017. 02.15(수) 07:00
역적 김상중 서이숙 김정태
역적 김상중 서이숙 김정태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역적' 김상중과 서이숙이 다시 맞붙었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이하 '역적') 6회에서 참봉부인(서이숙)은 우연히 아모개(김상중)를 보게 됐다.

멀리서 그를 본 참봉부인은 위풍당당하게 다니는 아모개를 보고 치를 떨었고 눈물까지 흘렸다.

참봉부인은 충원군 이정(김정태)을 찾아가 "제 잃어버린 종, 아모개를 찾아주십시오. 아모개의 아들이 아직도 글을 읽습니까. 딸년을 감히 반가의 규수처럼 키우고 있습니까. 아모개 그 자가 아직도 사람처럼 웃고 있습니까. 살려둬선 안되지요. 아모개 놈과 그 놈의 핏줄까지 말라 죽여야지요. 아모개 그 놈은 감히 노비의 신분으로 주인을 죽인 살인자입니다. 이 나라 조선을 뼛속까지 능멸한 자입니다"라고 고발했다.

앞서 아모개가 자신을 속인 것을 괘씸하게 여긴 충원군은 이와 더불어 여종의 죽음을 아모개에게 덮어씌우려 했다. 그러나 아모개는 진상을 밝혀내겠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고, 충원군은 "이놈 보게. 12년 전 주인을 죽이고도 풀려났다지? 그래 해보거라. 네가 참봉 따위를 이겼다고 나도 이길 수 있을 것 같애?"라면서 옆에 있던 방문을 활짝 열었다.

방문 뒤에는 참봉부인이 있었다. 참봉부인은 서슬 퍼런 눈빛으로 아모개를 봤고 아모개는 그의 등장에 충격을 받았다.

참봉부인은 "오랜만일세"라고 인사했고, 충원군은 "부인의 사연을 듣고는 생각이 바뀌었다. 감히 주인을 죽여? 이 나라 조선이 그리 만만하더냐. 아모개야. 내 특별히 너에게 말해주마"라며 과거 사람을 죽인 전력이 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그는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지. 헌데 보거라. 난 옥에 갇히지도 벌을 받지도 않았다. 전하께서 용서해주셨거든. 전하께서는 날 싫어하신다. 하지만 어쩌겠느냐. 왕족인 나를 건드는 건 나라의 근본을 흔드는 것이므로 전하께서는 나에게 형장도 내리지 못하셨어. 네 자식놈들 목숨을 걸고 12년 전 참봉에게 대들던 패기로 내게 대들어봐"라며 "이제는 널 도와줄 폐비도 없다"고 엄포를 놨다.

결국 아모개는 큰 위기에 빠지고 말았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상중 | 서이숙 | 역적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