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아궁이’ 김홍신 작가 “블랙리스트 오른 사실, 조윤선 전 장관 전화 받고 알아”
2017. 02.17(금) 17:1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소설가 김홍신이 ‘아궁이’에서 실제 심경을 밝힌다.

17일 밤 11시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MBN ‘아궁이’의 ‘권력의 민낯, 블랙리스트’ 편에서는 김홍신 작가가 출연해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사실을 알게 된 계기와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에 대해 자체 분석해본다. 또 연극배우 맹봉학을 비롯 실제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인물들, 그리고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최초로 보도한 조태성 기자가 출연해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파헤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홍신 작가는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사실을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전화 한 통을 통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블랙리스트 실제 명단이 공개되기 전 ‘그런 것이 있다’는 정도로 기사만 났을 때의 일이다. 소문이 무성하던 때, 갑자기 조 전 장관으로부터 전화가 왔고 거듭해서 만나자고 제안했다. 그럴 경황이 없다며 거절했더니, 조 전 장관이 급히 한 마디를 하더라. 당시에는 ‘알겠다’ 하더니 전화를 끊었는데, 그러고 보니 미심쩍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듣던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소장은 “김홍신 작가는 블랙리스트 요건을 모두 갖춘 사람”이라고 폭탄 발언하기도 했다. 그가 말한 블랙리스트에 오른 예술인들의 특징은 ‘대중 인지도가 높고, 입담이 좋아 대중에게 전파력이 있으며 발언의 강도가 세다’는 점.

이에 김홍신 작가는 “국가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그 시대에 충격을 주는 사람이 필요하다. 그걸 막게 되면 나라가 한 발 앞으로 나아가는 데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소신 발언을 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