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시선강탈]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오윤아 정체 알았다
2017. 02.23(목) 06:30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이영애가 오윤아의 정체를 알아챘다.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 연출 윤상호)에는 사임당(이영애)이 자신의 약점을 알고 있는 휘음당(오윤아)의 정체에 의문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휘음당은 사임당을 곤경에 빠트리기 위해서 중부학당의 모자합동 시화전을 열었다. 그리고 시화전을 이겸(송승헌)의 비익당에서 할 것을 제안했다. 시화전 당일 사임당은 생업에 집중한 나머지 시화전을 잊고 말았다. 이에 일하는 모습 그대로 비익당으로 향했다.

휘음당은 사임당이 오자 시화전을 주최한 자모회의 수장으로서 시제를 직접 정했다. 사임당은 휘음당이 운평이라는 시제를 내자 붓을 손에 쥐지 못한 채 바들바들 떨었다. 결국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사임당은 시화전을 포기했다.

이겸은 이 모습을 보고 수상함을 느꼈다. 사임당 역시 시제를 낸 휘음당의 정체를 궁금하게 여겼다. 이겸은 휘음당을 만나 손목의 상처를 보고 과거 주막집 딸 석순을 떠올렸다. 사임당은 휘음당이 자신이 석순에게 알려준 연지색을 언급한 것을 떠올리며 그가 주막집 딸임을 깨달았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출처=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임당 | 사임당, 빛의 일기 | 이영애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