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추리의 여왕' 최강희·이원근, 수상한 카페 데이트 포착 '궁금증 폭발'
2017. 03.08(수) 08:54
추리의 여왕
추리의 여왕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추리의 여왕' 최강희와 이원근의 수상한 카페 데이트가 포착됐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연출 김진우) 제작진은 8일 극 중 손발이 척척 맞는 비공식 대리수사 콤비 최강희-이원근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추리의 여왕'은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최강희)과 하드보일드 베테랑 형사 완승(권상우)이 환상의 공조 파트너로 거듭나 범죄로 상처입은 이들의 마음까지 풀어내는 휴먼 추리드라마다. 극 중 최강희와 이원근은 각각 신내린 듯한 예리한 추리력을 지닌 유설옥과 그의 비공식 수사를 물밑에서 돕는 꽃미남 파출소장 홍소장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는 상황.

이에 카페에 나란히 앉아있는 최강희와 이원근의 오붓하면서도 묘한 분위기는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경찰 제복을 입고 훈훈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이원근과 귀여운 꽃무늬 스카프에 세일러코트 차림의 봄처녀로 변신한 최강희의 밀착 투샷은 누가봐도 연상연하 커플을 연상하게 만드는 달달한 분위기다.

그러나 최강희는 자신의 말에 귀를 쫑긋 세우고 경청하는 이원근을 귀엽다는 듯이 곁눈질로 흘깃 바라보는가하면 마침내 뭔가를 찾아낸 듯 두 눈을 반짝거리며 화면을 가리키고 있어 이것이 결코 평범한 데이트가 아님을 암시하고 있다.

아쉽게도 해당장면은 달달한 카페 데이트가 아닌 홍소장이 관내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설옥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급박한 상황. 특히 화면만 보고도 현장상황을 그대로 재구성해내는 설옥의 남다른 추리 실력이 십분 발휘되며 시청자들을 단번에 매료시킬 것이라는 제작진의 귀띔이다.

과연 두 사람이 뚫어지게 바라보는 노트북 속 파일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미궁에 빠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도와 대리수사를 펼쳐나갈 ‘추리 만렙녀’ 최강희와 ‘신참 파출소장’ 이원근 콤비의 맹활약에도 폭발적인 관심과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과장' 후속으로 다음 달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이스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추리의 여왕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