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임금님의 사건수첩' 안재홍 "이선균, 연상 애인 만나는 느낌"
2017. 03.20(월) 11:38
임금님의 사건수첩, 이선균 안재홍
임금님의 사건수첩, 이선균 안재홍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선균 안재홍이 촬영을 통해 쌓은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감독 문현성·제작 영화사람) 제작보고회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문현성 감독과 배우 이선균 안재홍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이다. 이선균이 예종 역을, 안재홍이 이서 역을 맡아 새로운 '브로맨스 케미'를 예고한다.



극 중 이서는 예종의 사관으로, 임금의 일거수일투족을 따라 다니며 그를 보필해야 하는 신하다. 이에 공개된 예고편 속 예종은 이서를 '오(五) 보' '삼(三) 보'라는 별명을 부르며 이서를 계속해 곁에 둔다.

실제 촬영장에서의 두 사람도 예종과 이서처럼 함께 붙어 있었다고. 이선균은 "내가 극 중에서도 '오 보', '삼 보' 부르지 않느냐. 실제로도 계속 함께 붙어 촬영을 했다. 혼자 나오는 신이 없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방 촬영을 주로 전라도에서 했는데, 전라도에 맛집이 많지 않느냐. 사극이라 오전 촬영이 많아서 저녁에 술은 못 마시고, 대신 둘 다 맛집 어플을 깔아서 열심히 맛집 탐방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선균은 "또 쉬는 날에는 영화를 같이 보러 다니고, 전주 한옥마을이나 야시장을 다니며 데이트를 했다. 나는 '셀카'를 안재홍과 함께 처음 찍어봤다. 거의 영화 속처럼 그렇게 4개월 간 붙어 다녔다"고 말해 두 사람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그러자 안재홍이 양념을 한 스푼 보탰다. 안재홍은 "나도 연상의 애인을 만나는 거 같은 느낌이었다. 배울 점이 많고 배려가 많았다"고 재치 있는 답변을 더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재홍 | 이선균 | 임금님의 사건수첩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