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공황장애 급증, 5년 만에 2배 늘어났다…연평균 15.8% 증가
2017. 03.20(월) 15:49
공황장애 급증
공황장애 급증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특별한 이유 없이 불안감이 극도로 심해져 숨이 막히고 극심한 공포증상을 보이는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이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공황장애'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10년 5만945명에서 2015년 10만6,140명으로 5년 동안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2만6,198명에서 2015년 4만9,669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3.6% 증가했다. 여성은 2010년 2만4,747명에서 2015년 5만6,471명으로 연평균 17.9% 많아졌다.



남성은 40대가 310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275명, 70대 이상 269명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40대와 60대는 316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314명 순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매년 공황장애 환자가 꾸준히 증가한 것은 매스컴을 통해 유명 연예인들이 공황장애에 걸렸다는 사실을 고백하면서 대중들이 공황장애에 대해 많이 알게 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과거에는 정신과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많았으나, 최근 들어 인식이 개선되면서 진료인원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공황장애는 어느 하나의 원인에 의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신경생물학적 원인 그리고 유전적, 심리사회적 원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 대부분의 공황장애 환자들이 처음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심한 스트레스를 겪고 스트레스가 심해질 경우 증상이 재발, 악화되는 경향을 보이기에 스트레스가 공황장애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알 수 있다.

공황장애 환자는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받는데, 무엇보다 조기진단과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초기에 치료를 받으면 생활에 큰 후유증이 남지 않지만 반복적으로 발작을 겪다보면 발작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장소나 상황을 피하게 되고 결국 거의 모든 상황과 장소를 피하게 된다.

또한 만성이 되다보면 절망감에 우울증에 빠지거나 술, 안정제에 의존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무엇보다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술, 담배를 하는 경우 일시적인 해소는 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평소에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꾸준한 운동과 취미생활을 계속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황장애 | 국내화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