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박근혜 생중계, 검찰 소환 첫 육성 메시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뉴스 특보)
2017. 03.21(화) 09:28
뉴스특보 박근혜 검찰 소환
뉴스특보 박근혜 검찰 소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박근헤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두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1 보도프로그램 'KBS 뉴스특보'에서는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을 생중계 됐다.

지난 10일 헌법 재판소가 탄핵 소추 안을 인용함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헌정사상 처음으로 파면을 당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후 박영수 특검에게 조사를 인계받은 검찰은 민간인이 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이날 출석 명령을 내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범죄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수수 등 총 13가지다. 이 중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 롯데, SK 등 기업들에게 미르, K 스포츠 재단 출연금을 받고, 기업 현안들을 해결해준 정황을 집중적으로 조사해 뇌물수수 혐의 입증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일각에서는 보고 있다.

검찰은 전날 막판까지 질문을 가다듬는 작업을 진행하며 조사에 만전을 기했다. 검찰은 박영수 특검팀으로부터 넘겨받은 수사기록을 토대로 중점적인 사안과 질문을 골랐으며, 질문의 숫자만 수백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에는 형사8부 한웅재 부장과 특수1부 이원석 부장이 나선다.

한웅재 부장은 사법연수원 28기로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부장, 대검찰청 공판송무과장, 대검찰청 형사1과장 등을 역임했다. 특별감찰관실이 고발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 사기 혐의 사건도 담당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으로 인해 삼성동 자택 및 서울 중앙지검의 경호 및 보안도 한층 강화됐다. 경찰은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배웅하기 위해 지지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 삼성동 자택 주변 배치한 경호 인력을 늘려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또한 서울 중앙지검 측은 과도한 취재 경쟁을 제한하기 위해 사전 등록된 매체 40 곳만 취재를 허용하고, 그 외의 기자들의 출입을 제한했다. 여기에 드론을 이용한 공중 촬영 역시 금지했다.

이에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5분쯤 삼성동 자택을 나와 서울 중앙지검으로 향했다.

이후 10분 만에 서울 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미리 설치된 포토라인에 섰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이후 처음으로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짧게 말한 뒤 서울 중앙지검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근혜 | 박근혜 검찰 소환 | 박근혜 생중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