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성훈 "송지은, 애드리브 잘 맞춰줬다"
2017. 03.23(목) 08:57
애타는 로맨스
애타는 로맨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애타는 로맨스' 성훈이 송지은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케이블TV OCN 새 월화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연출 강철우) 성훈과 송지은이 촬영 중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애타는 로맨스'는 우연한 만남으로 하룻밤을 보내게 된 남녀가 3년 후 워커홀릭 본부장과 그의 회사 사내식당 신참 영양사로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성훈과 송지은은 각각 본부장 차진욱, 신참 영양사 이유미 역을 맡아 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성훈은 "내가 어떤 애드리브를 해도 상대 배우 지은 씨가 정말 잘 맞춰줬다. 지은 씨는 뭔가를 보고 배우면 스펀지처럼 잘 흡수하고 뭘 해도 잘 하는 배우라 함께 호흡을 맞추기가 정말 좋았다. 이런 부분이 케미로 잘 드러난 것 같다"며 송지은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송지은 역시 "성훈 씨는 제가 현장에서 편안하게 유미 역할에 몰입할 수 있도록 장난도 많이 쳐주시고 긴장도 많이 풀어주셔서 덕분에 촬영 현장에 잘 적응할 수 있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렇듯 서로를 위하는 마음까지 닮은 두 사람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까지 같다고. 성훈은 "강원도 삼척 바다에서 추운데 촬영했던 게 기억에 남는다. 지은 씨가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며 그때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송지은은 "삼척 바다에서 제가 성훈 씨를 뒤로하고 울면서 걸어가는 신이 있었는데 성훈 씨가 감정을 잡을 수 있게 분위기를 잡아주셨다. 특히 본인 감정신도 아닌데 옆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서로를 향한 배려들이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과 케미로 이어졌음을 짐작케 하고 있다.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의 관계자는 "성훈과 송지은은 현장에서도 서로를 살뜰하게 챙겼다. 이런 부분들이 자연스럽게 장면 장면에 녹아들며 연기와 케미의 시너지를 극대화시킨 것 같다"라고 전했다.

'애타는 로맨스'는 오는 4월 14일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oksusu) 선공개를 시작으로 같은 달 17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훈 | 송지은 | 애타는 로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