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슈&톡] '전국노래자랑' 국민 MC 송해, 노장의 '실수'
2017. 04.12(수) 17:01
송해 전국노래자랑
송해 전국노래자랑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방송인 송해가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초등학생 출연자의 성기를 만진 행위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소위원회는 지난 3월 26일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에서 진행자 송해가 남자 초등학생의 성기를 만지는 장면에 대해 권고를 결정했다.

해당 방송분을 살펴보면 한복을 입고 등장한 초등학교 2학년 남학생은 '아내의 노래'를 불렀다. 옛가요임에도 노래의 감성을 감쪽같이 소화해낸 끼많은 학생이었다. 송해는 꼬마 출연자의 노래를 들은 뒤 잠시 뒤돌아보라고 한 뒤 학생의 성기를 만지는 제스춰를 취했다.



학생은 "뭐하시는거에요? 지금"이라고 물었고, 송해는 "고추 만졌다. 지금 노래는 심연옥 선생이라고 오래 되신 분이다. 여자 분 노래를 이렇게 잘 부르길래 좀 만져봤다"고 했다. 이어 송해는 익살스럽게 "춘추가 몇입니까"라고 물었고 "어떻게 이런 노래를 잘 부르느냐"고 칭찬했다.

이를 본 시청자는 프로그램을 방청하며 불쾌감이 유발됐다고 민원을 제기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역시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27조 품위유지 제5호를 적용했다. 이는 방송은 품위를 유지하기 위해 시청자의 윤리적 감정이나 정서를 해치는 표현을 해서는 안 되며 프로그램의 특성이나 내용 전개 또는 구성상 불가피한 경우에도 그 표현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규정이다.

과거 케이블TV tvN 코미디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의 한 코너에서도 장동민이 손주로 분해 할머니의 기분을 풀어주고자 자신의 고추를 보여주는 것처럼 설정하고, 이내 할머니가 "장손 고추, 한 번 따먹어보자"고 언급하는 등의 행위를 개그 소재로 사용해 대중의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는 아동 성추행을 미화하고 희화화한다는 비판을 받았고, 당시에도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27조 품위유지 제5호가 적용돼 경고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물론 송해의 행동은 그 어떤 악의적 의도 없이 할아버지가 손주를 대하는 짓궂으면서도 친근한 표현이다. 당시 이를 지켜보던 객석에서도 웃음을 터뜨렸다. 하지만 많은 대중은 송해의 행위가 그의 나이와 호감도를 차치하고라도 달라진 사회 정서와 맞지 않고, 충분히 불편함을 자아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아쉬워했다.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은 "논란이 된 장면을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공식 사과 했지만, 편집 여부를 떠나 해당 행위 자체가 옳은 것은 아니다.

최장수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의 상징이자 최장수MC 송해는 국민적 호감도가 높은 인물이다. 그는 분명 치열하게 살아왔고 현재도 열정을 다하고 있는, 모두에게 귀감이 되는 노장임은 틀림없다. 다만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그의 행위가 묵인될 수 있는 건 아니다. 그가 도태되지 않는 방송인이 되기 위해선 현재의 사회적 정서의 흐름에 맞게 변화해야 하며, 시청자의 윤리적 정서를 해치는 행위는 자제할 필요가 있다. 노장의 실수가 안타까울 따름이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예계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