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판타지 찢고 나온 왕자님 [인터뷰]
2017. 04.21(금) 11: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작품 속 ‘민민 왕자’가 현실에 있다면 배우 박형식이 아닐까. 등장부터 활기차게 박수를 치며 자리에 앉은 그는 시종일관 기운 넘치고 밝은 목소리로 현장에 활기찬 기운을 불어넣었다. 큰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숨김없이 기쁨을 표출했고,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는 눈을 빛냈다. 그런 박형식에게서는 부족함 없는 판타지 속 왕자님 안민혁이 느껴졌다.

박형식은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연출 이형민)에서 잘 생기고 능력 좋은 ‘똘기 충만’ 젊은 CEO 안민혁 역을 맡아 활약했다.

첫 주연작이었던 만큼 부담도 적지 않았을 터. 하지만 작품은 JTBC의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 갈아치우며 큰 인기를 얻었다. 그는 종영소감을 묻자 감독, 상대역 박보영과 선배 연기자들의 응원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면서 “드라마가 잘 된 건 주인공인 보영 씨의 힘이 크다고 생각한다. 또 큰 활약을 펼친 선배님들이 계셨기에 잘 된 것 같다”며 겸손하게 이야기했다.



박형식은 제작발표회와 기자간담회 당시 박보영(도봉순 역)과 호흡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을 토로한 바 있다. 그는 “처음에는 보영 씨랑 함께하는 자체가 큰 산 같았다. 내가 과연 호흡을 잘 맞춰갈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상대 배우가 박보영이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 이건 ‘안 하면 바보다’라고 생각했다. 일단 당연히 해야 했다. 일단 ‘고’는 했는데 ‘이거 어떡하지’ 생각을 하긴 했다”며 캐스팅 당시의 고민을 털어놨다.

부담감을 떨쳐내기 위해 박형식은 돌파구를 찾았다. 그는 “‘보영 씨와 친해져야겠다’고 마음을 먹은 게 첫 번째, 그 다음이 ‘감독님께 많이 여쭤보자’ 였다”고 말했다. 노력하는 박형식의 모습에 현장에서는 그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게 발판을 만들어줬고, 후반부로 갈수록 웃으면서 촬영했다고.

부담이 많았던 건 그만큼 박보영에 대한 기대와 믿음이 컸기 때문 아닐까. 부담을 견뎌내고 곁에서 지켜본 박보영은 어땠나 묻자 그는 “저에게는 정말 사랑스러운 파트너이자 좋은 선생님”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형식은 “현장에서 보면서도 ‘어떻게 이렇게 연기하지’ 했다. 난 지금 연기를 해야 하는데 속으로는 ‘우와’ 감탄을 하고 있었다”며 두 손으로 입을 틀어막고 박보영의 연기에 감탄했던 당시를 재연해 보여 미소를 안기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보영, 그리고 첫 주연작이라는 산을 넘기 위해 그는 캐릭터에 대한 분석도 꼼꼼히 했다. 그는 “게임을 좋아하는 똑똑한 아이다. 20대에 대표가 됐고, 직원들을 대하는 부분도 배울 점이 많다고 느꼈다. 폭탄 터진다고 했을 때도 직원들 대피시키고 대처를 잘했고, 컴퓨터를 활용한 능력도 뛰어나다. 남들이 보면 다 가진 남자지만 자신은 그냥 ‘난데 왜?’ 생각하는 자신감 있는 아이”라고 자신이 느낀 안민혁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런 대사도 있다. 봉순이가 어떻게 그렇게 자신을 오래 기다릴 수 있었냐고 물으면 ‘난 네가 올 거라고 생각했어. 기다리는 동안도 충분히 행복했어’라고 말할 수 있는 아이다. 순수하면서도 강단 있다. 도봉순만 판타지에 있고 전 현실에 있다고 생각했는데 안민혁도 판타지를 가진 캐릭터였다. 이런 면들을 보면서 ‘민혁이도 왕자님이었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의 말처럼 작품은 타고난 괴력의 소유자 도봉순만으로도 판타지 요소가 분명했다. 여기에 더해 안민혁까지 만화를 찢고 나온 듯 너무나 완벽한 모습으로 판타지를 완성했다. 때문에 그런 안민혁을 표현하기 위해 박형식은 행동 하나하나에 고민을 거듭해야 했다.

“회사에서 문 여는 것에 신경을 많이 썼다. 팔을 양쪽으로 쭉 뻗고 한껏 멋지게 들어오는 것”이라고 말문을 연 그는 회사 신에서 가장 많이 마주쳤을 공비서 역의 전석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형식은 “정말 많이 도와주셨다. 선배님이 ‘민혁이는 미친놈처럼 해도 사람들이 당연하게 쳐다볼 아이다.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버려’ 하셨는데 여기에 딱 꽂혔다. 물꼬를 터주니까 이게 막 업그레이드가 돼서 손이 점점 올라가고 팔을 쭉 펼치기 시작했다”고 설명하며 작품에서 문을 열었던 여러 패턴들을 다시금 보여주기도 했다.

판타지를 찢고 나온 듯 다정하고 귀엽고 잘생기고 능력 좋고 때론 능청스럽기까지 한 안민혁 캐릭터는 오랜 시간 인국두(지수)를 짝사랑했던 도봉순의 마음을 자신에게 향하게 만든다. 그의 많은 매력 중 도봉순이 반한 안민혁의 가장 큰 매력은 자신의 힘을 믿어주고, 본연의 모습으로 살게 해준 게 아니었을까.

박형식 역시 “민혁이는 판타지에 나올만한 것들을 수용 가능한 사람인 거다. 그리고 충분히 연애를 해봤음에도 불구하고 진짜 사랑은 못했다. 막상 진짜 사랑하는 여자가 생기니까 바보가 돼버리고 무너져 버린다. 게임회사 CEO이기 때문에 그 힘을 섹시하다고 느끼고 거기에서 영감을 느꼈다고 생각한다. 도봉순의 힘을 보고 첫눈에 반하는 민혁이만이 도봉순을 있는 그대로 사랑해줄 수 있었고 그게 매력이 아닐까 싶다”는 답변을 내놨다.

덧붙여 “안민혁은 다채로웠다. 얘가 뭘 할지 모르겠는 아이니까 그게 궁금하고 좋았다. 또 한편으로는 아픔도 있는 아이다. 허당 같아 보이지만 어른스러운 면이 있다. 그 많은 매력들을 조금이라도 다 보여주려고 노력을 했다”고 말하는 박형식에게서 오랜 시간 깊이 있게 캐릭터에 다가갔음이 느껴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작품과 캐릭터를 심도 있게 연구한 박형식은 “하나에 빠지면 그것만 판다”는 말로 그의 연기 열정을 납득시켰다. 그는 “아무리 천재라도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 제가 게임을 좋아한다. 그러니 더 잘하고 싶고, 어떻게 하면 더 잘하지 하면서 게임 영상을 본다. 그리고 잘하는 사람이 쓰는 마우스, 컴퓨터 세팅을 다 맞춘다. 이런 것처럼 ‘저 사람은 어떻게 연기를 저렇게 하지?’하고 찾아보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최근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서 박형식이라는 배우의 빅데이터를 연구한 결과 ‘진화한다’는 키워드가 나왔음을 알리자 박형식은 “소름이다. 소름. 감동이다. 너무 감사해서”라며 진심으로 기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는 좋아하는 것에 싫증나지 않아 계속해서 진화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보시는 분들이 ‘얘가 이제 뭐로 변신할까’ ‘진화하면 뭐가 될까’하고 캐릭터를 키우는 것처럼 기대가 됐으면 좋겠어요. 그만큼 제 스스로도 뭔가를 공부하고 연구하고 연습하면서 이 기대를 유지했으면 해요. 이 수식어에 누가 되지 않고, 정말로 나를 봤을 때 그런 사람으로 보인다면 충분히 행복할 것 같아요. 벌써 ‘박형식은 이런 배우’ 이러면 기대치가 여기서 멈추잖아요. 천천히, 천천히 올라가고 싶어요.”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