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두꺼비 황소개구리인 줄…’ 50대男, 요리 먹고 구토하다 사망
2017. 04.21(금) 11:51
두꺼비 황소개구리 50대 남성 사망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두꺼비 황소개구리 50대 남성 사망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오인한 50대 남성이 두꺼비 요리를 먹고 사망했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 30분께 대전 대덕구 한 식당에서 A(57)씨와 직장 동료 2명이 황소개구리 5마리를 잡아 요리를 해 먹었다.

앞서 A씨가 이틀 전 저수지에서 이를 직접 잡았고, 직장 동료 아내가 운영하는 식당에 보관해뒀던 것. 하지만 A씨는 그날 밤 10시부터 갑자기 구토 증상을 보였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다음 날 새벽 사망했다.



동료 두 명도 비슷한 증상을 보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A씨 사망 원인을 분석하고자 이들의 음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했다. 여기서 두꺼비에게 있는 독극물 부포테닌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포테닌은 두꺼비 살갗에서 발견되는 독극물로, 다량 섭취할 경우 사망할 수 있다. 이에 경찰은 A씨와 일행이 먹은 것이 황소개구리 아닌, 두꺼비가 섞여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50대남 사망 | 두꺼비 | 황소개구리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