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드라마센터장이 말하는 '조들호'·'김과장' 시즌2, 관건은 대본이다
2017. 04.26(수) 08:59
동네변호사 조들호 김과장
동네변호사 조들호 김과장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KBS 정성효 드라마 센터장이 '동네변호사 조들호'와 '김과장' 시즌 2 제작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KBS 드라마 사업부 기자간담회가 25일 서울시 여의도 모처에서 진행된 가운데, 정성효 센터장과 만나 KBS2 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연출 이재훈)과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연출 이정섭, 이하 '조들호') 시즌 2 제작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들호'는 잘 나가는 검사 조들호가 검찰의 비리를 고발해 나락으로 떨어진 후 인생 2막을 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최고 시청률 17.3%(마지막 회,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힘 입어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영화 투자배급사 NEW와 만나 시즌2로 제작된다. 시즌 1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펼친 배우 박신양이 시즌 2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최근 종영한 '김과장'은 돈에 대한 천부적인 촉을 가진 ‘삥땅 전문 경리과장’ 김성룡이 더 큰 한탕을 위해 TQ그룹에 필사적으로 입사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부정과 불합리와 싸우며, 무너져가는 회사를 살리는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로, 방송 5회 만에 지상파 수목극 1위를 차지하며 흥행의 새 역사를 썼다.

이에 정성효 센터장은 이날 두 작품에 대한 시즌 2에 대해 "각각 '조들호'와 '김과장' 주연인 박신양과 남궁민의 출연 의지가 매우 강하다"며 긍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정성효 센터장은 "배우들의 출연 의지가 강한 상황에서 관건은 대본이 얼마나 잘 나오느냐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각각 법조계와 경리부 이야기를 그린 '조들호'와 '김과장' 시즌 2가 시즌 1과는 또 다른 이야기를 풀어내면서, 동시에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

이어 정성효 센터장은 '김과장'을 예로 들며 시즌 1에서 경리부 이야기를 다뤘으니 시즌 2에서는 인사부나 회계부 이야기를 다뤄야 시청자들의 구미를 당길 수 있지 않겠냐고 했다.

이와 더불어 정성효 센터장은 "만약 두 작품 모두 시즌 2가 제작된다면, 당연히 KBS와 함께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조들호'와 '김과장' 시즌 2 편성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과장 | 동네변호사 조들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