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여진구, 미스터리 매력 티저 첫 공개…블랙홀 눈빛 '몰입감↑'
2017. 05.01(월) 08:54
'써클' 여진구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써클' 여진구가 미스터리한 매력을 발산했다.

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케이블TV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의 배우 여진구 버전 티저가 첫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써클'은 2017년과 2037년 두 시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 현재와 미래를 오가는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두 시대 이야기가 한 회에 함께 펼쳐지는 더블 트랙 형식의 새로운 드라마다. 매번 참신한 소재의 작품을 선보이며 호평을 이끌어낸 tvN이 새롭게 도전하는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다.

여진구는 극 중 2017년을 배경으로 한 '파트1: 베타 프로젝트'에서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사건을 쫓는 대학생 김우진을 연기한다. 김우진은 수재들만 모인다는 한담과학기술대에서도 수석을 놓치지 않는 수재로, 연이어 발생하는 의문의 죽음과 쌍둥이 형 범균(안우연)이 얽히게 되면서 미스터리한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게 된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 여진구의 묵직한 존재감과 미스터리한 분위기가 단번에 시선을 제압한다. 사건의 시작을 알리듯 사이렌 소리와 함께 시간이 멈춘 듯한 적막한 빌딩숲, 비밀스런 분위기를 자아내는 다양한 공간에 선 여진구의 뒷모습을 카메라가 집요하게 비추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연쇄 사건을 쫓던 한 남자가 사라졌다"는 의미심장한 대사와 함께 돌아서는 여진구의 한층 깊어진 남성적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대체 어디 있는 거니"라는 말과 함께 사건 기록을 불태우며 카메라를 응시하는 여진구의 모습이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두 개의 세계, 그들이 찾는 단 하나의 진실"이라는 여진구의 묵직한 내레이션은 앞서 공개된 2037년 김강우 티저에 등장한 불에 탄 흔적의 사건 파일과 자연스레 교차되며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연결고리를 갖고 있을지 호기심을 더욱 증폭시킨다.

매번 참신한 시도로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채널이라는 신뢰를 얻은 tvN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SF추적극이라는 사실만으로도 폭발적 관심을 이끌고 있는 '써클'은 티저 영상부터 특유의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기존과 차원이 다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한층 깊어진 매력을 선보인 여진구는 짧은 티저 영상에서 조차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한 듯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기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써클'은 2017년 '파트1: 베타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 여진구 김강우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나가는 과정을 그린다. '써클'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후속으로 22일 월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써클' 예고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써클 | 여진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