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언니들의 슬램덩크2' 홍진경, 조쉬 하트넷이 울고 갈 팬심
2017. 05.06(토) 06:55
언니들의 슬램덩크2
언니들의 슬램덩크2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서 배우 홍진경이 배우 조쉬 하트넷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서는 언니쓰 멤버들이 부산으로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부산에 도착한 뒤 홍진경은 "내가 그때 여기 영화제 와서 조쉬 하트넷을 만났다"며 과거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오랜 팬이었던 조쉬 하트넷을 만난 일화를 회상했다.

김숙은 "그때부터 빠져가지고 시즌1 때 꿈이 조쉬 하트넷 만나러 가는 거라고 했었다"며 조쉬 하트넷을 향한 홍진경의 팬심을 입증했다.

이에 힘입어 자신이 오랫동안 조쉬 하트넷의 팬이었음을 입증하고 싶었던 홍진경은 그를 처음 좋아했던 순간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그는 "나는 '죽은 시인의 천국'?"이라며 작품 제목을 잘못 얘기해 웃음을 줬다.

주위에서 '죽은 시인의 사회'라고 정정해주자, 홍진경은 머쓱한 듯 한 번 웃고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처음 봤다. 그때부터 좋아했다. 그 떡볶이 코트 입은 모습"이라며 아련하게 조쉬 하트넷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PD가 "죄송한데 '죽은 시인의 사회'에 조쉬 하트넷 안 나왔다고 한다"고 폭로해 홍진경을 당황케 했다. 홍진경은 "말도 안 된다. 내기하자. 그럼 지금까지 내가 좋아한 건 누구냐"며 발끈했다.

PD가 '죽은 시인의 사회'에는 에단 호크가 출연했다고 말해주자, 홍진경은 "에단 호크도 있고, 조쉬 하트넷도 있다"고 우겼다. 이어 홍진경은 "소름 끼친다. 내가 (조쉬 하트넷에게) '죽은 시인의 사회' 되게 좋아한다고 말했었다"고 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자신이 오랫동안 좋아했던 조쉬 하트넷이 자신이 반했던 조쉬 하트넷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한 홍진경은 "너무 오랫동안 좋아했는데, 머리 아프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언니들의 슬램덩크2 | 조쉬 하트넷 | 홍진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