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측 “드라마 ‘사자’서 1인 4역 연기…하반기 촬영 돌입”
2017. 05.12(금) 16: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우 박해진이 차기작을 확정했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12일 티브이데일리에 “박해진이 드라마 ‘사자’(四子)를 차기작으로 확정했다”며 “하반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자’는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여형사가 우연히 쌍둥이들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로맨스 추리극이다. 극 중 박해진은 1인 4역을 연기할 예정이다.

‘사자’는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과 영화 ‘치즈인더트랩’(감독 김제영)의 제작사인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의 세 번째 작품으로, 방송사와 방영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박해진은 현재 100% 사전제작드라마 ‘맨투맨’에 출연 중이며 영화 ‘치즈인더트랩’ 촬영에 한창이다. 올해 쉴 틈 없이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해진이 ‘사자’를 통해 또 한 번 부지런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며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