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완벽한 아내’ 고소영, 10년 간의 ‘육아휴직’을 끝내다 [인터뷰]
2017. 05.13(토) 00:30
고소영
고소영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간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아이들을 키우고….” 배우 고소영은 약 10년 간 화려한 톱스타 고소영을 내려놓고, 두 아이의 엄마 역할에 몰두했다. 그리고 고소영은 긴 ‘육아휴직’을 끝내고 ‘완벽한 아내’ 속 두 아이 엄마 심재복을 통해 연기자로 성공적인 복직을 했다.

고소영은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에서 당찬 아줌마 심재복 역을 맡았다. 불굴의 투지로 인생을 살아가는 심재복은 미스터리한 여자 이은희(조여정)를 만나면서 수많은 고난에 빠지는 인물이다.

고소영은 “드라마가 종영하고 많이 아쉬웠다. 재복에 대해 아쉬운 부분도 있고, 워낙 재복을 좋아했기 때문에 캐릭터가 많이 살지 못한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그는 “스태프들, 배우들과 너무 잘 지냈는데, 회식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없어서 서운했다”며 함께 작업했던 동료들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방영 전 ‘완벽한 아내’는 고소영의 복귀작이라는 사실만으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는 복귀작으로 ‘완벽한 아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어떻게 보면 뻔하지만, 굉장히 신선했다. 평범한 한 아줌마가 엄청난 일을 겪으면서 꿋꿋하게 견뎌나가는 이야기와 당당한 심재복의 캐릭터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완벽한 아내’는 사이코패스인 이은희 캐릭터가 벌여 놓은 일에 심재복이 휘말리면서 이야기가 전개됐다. 하지만 이은희와 심재복의 대립이 팽팽할 것으로 예상됐던 초반의 기대와는 달리, ‘완벽한 아내’는 이혼한 전 남편 구정희(윤상현)를 향한 집착, 강봉구(성준)와의 로맨스 등이 당위성을 갖지 못하며 개연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혹평을 받았다.

그 속에서 심재복도 극 후반에 당당한 캐릭터가 사라지며 매력을 잃었다. 이에 대해 고소영은 “후반으로 가면서 심재복이 주체성을 잃고, 극의 개연성이 떨어지면서 너무 혼란스러웠다. 재복의 주체성 없이 사건이 일어나기 위해서만 존재하는 인물처럼 그려져서 안타까웠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더불어 그는 “구정희를 계속 찾아가는 것과 같은 집착에 목적 의식이 없으니까 연기하는 게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배우들이 캐릭터를 스스로 납득하지 못하면 연기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는다. 고소영은 촬영 하는 동안 전개를 납득하기 어려웠고, 이 때문에 연기를 하면서 애를 먹었다. “스스로 캐릭터를 납득하는 데에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는 그는 이러한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 촬영 현장에서 감독과 함께 대본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즉석에서 신을 조율하기도 하며 20부작 완주를 위해 노력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런 어려움이 있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촬영 현장 분위기는 늘 활기찼다. 고소영은 “분위기가 너무 좋고, 호흡도 좋았다”며 “오랜만에 참여하는 드라마 작업이었지만, 낯선 것 없이 잘 지냈다. 스태프들도 너무 좋았고, 사탕 한 쪽도 나눠 먹을 정도로 편하게 지냈다”고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완벽한 아내’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작품이었지만, 고소영에게 좋은 추억을 남긴 건 분명했다. 고소영은 해당 작품에 출연을 결정하는 순간부터 대박을 기대했던 건 아니었다. 그는 “대중이 편안하게 다가와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자연스럽게 다시 연기자 고소영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완벽한 아내’를 통해 기대했던 자신의 모습에 대해 말했다.

물론 방영 전, 화려한 이미지를 가진 고소영이 과연 편안한 아줌마 심재복을 소화할 수 있을지 반신반의한 시선도 존재했다. 고소영은 “남편도 심재복이 어울릴 것 같냐고 했었다”며 “사람들이 날 공주처럼 보는 게 싫었다. 아무 말도 안 하고 가만히 있으면 차가워 보이는 인상이 있기도 하지만, 그게 나의 전부는 아니다. 하나의 이미지로만 보여지는 게 싫었다”며 심재복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던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고소영은 평범한 아줌마 심재복을 보여주기 위해 화려한 패션, 메이크업을 가장 먼저 포기했다. 그는 “메이크업을 거의 안 했었다. 그랬더니 촬영 감독님이 생기 있어 보이게 하기 위해서 약간 빨갛게 보정을 하셨더라. 그래서 오히려 그런 보정을 하지 말아달라고 조율한 적도 있다”고 말해, 그가 현실적이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심재복을 완성하기 위해 했던 노력을 엿보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가 방송 전에 세웠던 목표를 고려한다면, 고소영은 나쁘지 않은 성과를 거둔 셈이다. 고소영은 ‘완벽한 아내’ 심재복을 통해 수수한 아줌마 고소영을 보여줬고, 연기자 고소영의 모습을 대중에게 재차 확인시켰기 때문.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과거에 화려했던 이미지를 많이 탈피한 것 같다”며 ‘완벽한 아내’에 대해 자신이 가진 의미를 전했다.

더불어 고소영은 작품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은 경험을 해봐서 다음 작품에 밑거름이 될 것 같다. 좋은 경험이었다”며 미소 지었다. 고소영은 이번 작품 이후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그는 “영화든 드라마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너무 오래 쉬지 않고 올해 안에 새 작품에 들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며 빠른 시일 내에 대중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소영 | 완벽한 아내 | 조여정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