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관 '최강 배달꾼' 합류, '도봉순' 가면남에서 재벌2세로 변신
2017. 05.17(수) 10:05
장미관
장미관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장미관이 '최강 배달꾼'에 주연으로 합류해 가면남에서 재벌 2세로 180도 변신할 예정이다.

장미관 측은 17일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연출 전우성)의 재벌 2세 오진규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장미관이 맡은 오진규는 대기업 집안의 부유한 자식이지만 방탕한 생활을 즐기는 철없는 아들로, 집안에서 버림받았지만 마음 속 어딘가에 존재하는 야망을 찾아내면서 점차 성장해 나가는 인물이다.

장미관은 데뷔작인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사이코틱한 범인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딛었다. 이에 차기작부터 단숨에 주연으로 올라 선 그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장미관 소속사 관계자는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전작과 다른 캐릭터이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어서 설레고 그만큼 잘 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배우 고경표 채수빈이 출연하는 '최강 배달꾼'은 자장면 배달부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흙수저들의 인생과 사랑을 그려낼 작품이다. 오는 7월 방송 예정.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젠스타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미관 | 최강 배달꾼 | 힘쎈여자 도봉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