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이별 고한 임수정 구하다 병원行
2017. 05.19(금) 21:32
시카고 타자기
시카고 타자기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이 자신에게 이별을 고한 임수정을 구하다 부상을 입었다.

19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연출 김철규) 11회에서는 한세주(유아인)가 전설(임수정)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설은 한세주에게 "내가 아무래도 작가님을 죽인 것 같다"고 말했고, 한세주는 놀랐다. 전설은 "아무래도 전생에 내가 작사님 머리에 총구멍을 낸 것 같다. 어떠냐. 정말 상자에서 끔찍한 게 튀어나오지 않았느냐"라면서 "감당이 안 돼 도망 가려는 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설은 "작가님이 그러지 않았느냐. 우리가 만난 건, 우연이 아니라고. 분명 어떤 이유가 있을 거라고. 나 그 이유를 알 것 같다. 죗값 치르려는 거다. 평생 지켜보며 아파하라고"라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내가 작가님을 좋아하게 된 것도 신이 미리 준비한 벌일 거다. 더 처절하게 아파하라고"라면서 "잘 살아라. 아이라이너보다 작가님 생명줄을 더 예쁘게 그려줄 좋은 분 만나라"라며 이별을 고한 뒤 차에서 내렸다.

그러자 한세주는 전설을 쫓아가 붙잡았고, 전설은 "전생은 전생일 뿐이라는 말은 위로가 안 된다. 왜냐면 내 마음이 현생일보다 더 아프게 겪고 있다"고 흐느꼈다. 이에 한세주는 "죽인 이유 모르지 않느냐. 내가 나쁜놈이었을 수도 있지 않느냐"라며 설득했지만, 전설은 "미안하다. 그것도 위로가 안 된다"고 완강한 태도를 취했다.

한세주는 "전생일이 현생일에 일어난다는 게 너무 바보 같다는 생각 안 드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전설은 "벌써 반복되고 있다. 나랑 있으면 불행해질 거다"고 말했다. 그리고 말을 이을 찰나 한 오토바이가 거세게 다가왔고, 한세주는 전설을 구하고 부상을 입었다. 결국 한세주는 병원으로 실려갔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시카고 타자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