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안길강, 김강훈 정체 들통날까 초조
2017. 05.21(일) 22:21
도둑놈 도둑님
도둑놈 도둑님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도둑놈 도둑님' 안길강은 김강훈 정체가 들통날까 두려움에 떨었다.

21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연출 오경훈) 4회에서는 장민재(남다름)와 장판수(안길강)가 장돌목(김강훈)에 대해 이야기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민재는 집에 돌아온 장판수에게 "아까 돌목이 친구 아빠라면서 이상한 사람이 찾아왔었다. 돌목이가 나랑 형제가 맞는지 알아보려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에 놀란 장판수는 "그래서 얘기했냐"고 되물었고, 장민재는 "그런 얘기를 뭐하러 하냐"며 장판수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장민재는 "백산이라는 사람에 대해서 묻더라. 그런 사람 아냐"고 물어 장판수를 한 번 더 놀라게 했다.

이후 불안해진 장판수는 "우리 이사가면 안 되겠냐. 서울에 가면 일자리도 새로 구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동네를 떠나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강훈 | 도둑놈 도둑님 | 안길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