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 향한 직진 로맨스 “나 좀 좋아해줘”
2017. 06.15(목) 06:30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수상한 파트너’에서 지창욱이 남지현에게 다시 한 번 고백을 했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는 은봉희(남지현)에게 다시 한 번 고백하는 노지욱(지창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욱과 봉희는 우연히 봉희의 전남자친구 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예전 동네를 찾았다. 그곳에서 유기된 시체를 발견했다. 봉희는 자신이 목격하지 않은 것을 목격해 살인 누명을 쓰게 된 것이 아닐까 충격을 받았다. 이후 지욱을 집에 돌아와 봉희를 걱정하는 마음에 방으로 찾아갔다.

이에 봉희는 지욱의 고백에 대한 답변을 정식으로 날을 잡고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봉희는 데이트 당일 정현수(동하)를 만나고 그토록 찾으려 했던 살인범이 휘파람으로 불렀던 음악을 현수가 듣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봉희는 자신이 살인자를 지욱이 변호하게 했다는 자책에 또 다시 지욱을 밀어냈다.

지욱은 한 의뢰인이 변호사 사무실 사람 중 두 명이 죽는다는 예언을 한 것에 찜찜해 했다. 그리고 자신의 눈 앞에서 의뢰인이 교통사고를 당해 죽자 봉희를 떠올렸다. 그리고는 한걸음에 봉희에게 달려간 지욱은 “이제 그만 나 좀 좋아해달라. 내가 기다려주겠다고 약속한 것 못 지켜 미안한데 지금 당장 나 좀 좋아해 달라”고 또 다시 고백을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출처=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지현 | 수상한 파트너 | 지창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