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인피니트 엘 "'거북목 증후군' 오해, 서러웠다"
2017. 07.14(금) 06:00
군주 인피니트 엘 김명수 인터뷰
군주 인피니트 엘 김명수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그룹 인피니트 엘이 '거북목 증후군'이라는 오해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연출 노도철, 이하 '군주')에서 천민에서 꼭두각시 왕이 되는 이선 역을 맡은 엘은 최근 진행된 종영 인터뷰에서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하면서 캐릭터에 대한 분석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세에 대해서 인터넷에 말이 많았는데 실은 감독님이랑 얘기하면서 넣은 설정이다. 천민 이선 캐릭터가 사회적으로 위축된 신분이다 보니 그렇게 표현하려고 했고, 왕이 되더라도 자격지심이 있지 않느냐. 대목(허준호)에겐 물론이고, 세자(유승호)를 만났을 땐 '저 친구는 진짜 왕이고 난 천민 출신의 꼭두각시 가짜 왕이니까'란 생각에 위축된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엘은 "제가 흑화하거나 지시를 내리는 등 떳떳한 때가 있을 땐 그러지 않는다. 그런데 그런 단면적인 모습들만 비춰진 게 아쉽기도 했다. 제가 평소에 거북목 증후군이 있으면 이해할 거 같은데 저 원래 꼿꼿하다. 전 작품에서도 그렇고 앨범 활동할 때도 보면 되게 바른 사람인데 자세에 대해 안 좋은 말들이 많이 나와서 아쉬웠다. '연출된 장면'이라고 꼭 적어주셨으면 좋겠다. 그게 서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군주 |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