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1박 2일’ 윤시윤표 속세 냉면, 자연인 마음속에 ‘저장’
2017. 07.16(일) 18: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1박 2일’ 자연인이 윤시윤이 만든 마트표 냉면을 흡입해 웃음을 안겼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강원도 영월로 떠난 멤버들의 ‘워킹 홀리데이’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김준호와 윤시윤은 늡다리 자연인을 도와 마루를 만들었다. 윤시윤은 불안하게 톱질을 이었고, 보다 못한 자연인은 “시간 없으니까 나와봐요”라며 그에게서 톱을 가져와 폭풍 톱질을 했다.



하지만 3분이 지난 뒤 자연인은 힘들다며 잠시 쉬었다. 윤시윤은 돕겠다고 다시 나섰지만 여전히 삐걱거리는 톱질로 인해 다시 자연인이 톱질을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마루를 완성한 후 세 사람은 매실 사이다로 축하주를 대신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후 이들은 된장찌개와 인스턴트 냉면을 저녁식사 메뉴로 선정했다. 된장찌개를 만들던 중 자연인은 참치를 넣었고, 생소한 재료를 넣은 된장찌개를 맛본 김준호는 “이건 그냥 참치찌개”라며 미묘한 맛에 고개를 갸웃했다.

이에 윤시윤은 찌개를 살리기 위해 “버섯 같은 것 없냐”고 물었고, 자연인은 급하게 뒷산으로 달려가 삼을 가져와 찌개에 넣었다. 산삼을 넣은 찌개를 맛 본 윤시윤은 “삼이 다 잡았다. 지금 삼이랑 참치랑 싸우고 있다”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윤시윤은 능숙한 손길로 비빔냉면을 전담해 만들었다. 자연인은 속세의 마트에서 사온 냉면의 양념까지 아낌없이 먹었고, 냉면을 두 그릇이나 비워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삼, 참치 된장찌개를 맛볼 시간. 삼은 네 뿌리 저녁을 먹는 인원은 7인이라 이들은 가위바위보를 해 삼을 가져갔다. 삼을 맛본 이들은 만족스럽게 식사를 마쳤고, 이들은 소박하면서도 화기애애한 저녁 식사를 마쳤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