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여자들' 요조·최시형, 글쓰기가 맞는 가수·연기에 도전하는 감독 (씨네타운)
2017. 07.17(월) 11:29
요조(왼쪽) 최시형(오른쪽) 씨네타운
요조(왼쪽) 최시형(오른쪽)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가수 요조와 감독 최시형이 '씨네타운'에서 각자의 성격을 말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요조와 최시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DJ 박선영 아나운서의 진행에 맞춰 '씨네타운' 청취자들에게 근황을 밝혔고 영화 '여자들'(감독 이상덕·제작 콧수염필름즈)에 대해 이야기 했다.

요조는 '여자들'에 대해 "저는 이번 영화에 메어있다. 저는 원래 평상시에 어디에 메어있지 않은데 영화는 다른 종류의 예술이다 보니 메어있다"고 말했다. 최시형 역시 "저도 마찬가지. 다른 영화 후시 작업이랑 겹쳤다"며 바쁜 일상을 털어놨다.



최시형은 이번 작품에서 7년 만에 연기를 선보인다. 그동안 그는 영화감독으로 활동했다. 이에 박선영 아나운서는 최시형에게 '여자들'로 연기를 시작하는 요조에 대한 평가를 부탁했다. 최시형은 바로 "저보다 훨씬 낫다"며 "저는 제 연기를 못 보겠더라"라고 웃었다.

더불어 최시형은 "저는 연출할 때 가장 저다운 것 같다"며 "성격 자체가 얕고 두루, 넓게 아는 것을 좋아하는데, 그 게 연출할 때 맞는 것 같다. 연출자는 이것저것 아는 척해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요조는 "저는 글 쓸 때 가장 저다운 것 같다. 글을 잘 쓰는 게 아니라 글을 쓰는 행위 자체가 저랑 잘 맞다. 사람들 안 만나고 혼자 조용히 있을 수 있는 면에서 그렇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저는 정적인 편이다. 사람들 앞에서 뭔가 하는 게 익숙하지 않다. 그래서 서점도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자들'은 독창적인 감성의 뮤직비디오를 선보이고 있는 콧수염필름즈 이상덕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우연히 마주친 여자들에게서 시작된 작가 시형(최시형)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시형, 전여빈, 채서진, 유이든, 전소니, 요조가 출연한다. 제 42회 서울독립영화제에 특별 초청되기도 했다. 오는 8월 3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여자들 | 요조 | 최시형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